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기,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영업익 4578억 원

공유
0

삼성전기,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영업익 4578억 원

매출액 2조6887억 원… MLCC 등 고부가 제품 호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MLCC로 장식한 자동차 모형. 사진=삼성전기
전자부품 제조업체 삼성전기가 올해 3분기 역대 최대 매출로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호조)를 일궈냈다.

삼성전기는 지난 3분기에 연결 기준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조6887억 원, 4578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49%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전기 3분기 실적을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 2132억 원, 영업이익 1185억 원으로 각각 9%, 35% 늘었다.

사업 부문별로 컴포넌트 부문 3분기 매출은 1조3209억 원이다. 스마트폰용 소형·고용량 제품과 산업·전장용 등 고부가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공급 확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전 분기 대비 11% 증가했다.
모듈 부문의 3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2분기와 비교해 3% 감소한 7874억 원이다.

삼성전기는 폴더블 스마트폰 신 모델 출시로 고성능 슬림 카메라 모듈 판매는 증가했지만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수요 둔화로 전체 매출이 감소했다고 전했다.

기판 부문 3분기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2분기 대비 24% 증가한 5804억 원이다.

반도체 패키지 기판은 고사양 AP용과 5세대 이동통신(5G) 안테나용 BGA 등의 공급이 늘어 실적이 개선됐다.

삼성전기는 4분기 컴포넌트 부문에서 고부가 스마트폰과 산업·전장용 MLCC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