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重, 베트남 붕앙2 화력발전소 착공 돌입

공유
5

두산重, 베트남 붕앙2 화력발전소 착공 돌입

베트남 화력발전소 확대 정책에 따라 새로운 프로젝트 수주 기대감 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두산중공업은 석탄 화력발전소(왼쪽), 복합화력발전소(오른쪽) 등 다양한 화력발전소 건설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홈페이지
원자력발전, 화력발전 등 각종 플랜트 기자재를 제조·공급하는 두산중공업이 베트남 붕앙2(Vung Ang II) 화력발전소 착공에 돌입한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베트남 정부가 부족한 전력 공급을 충당하기 위해 오는 12월 붕앙 2화력발전소 건설에 돌입할 계획이라며 이번 공사에는 두산중공업, 삼성물산 등이 참여할 것이고 27일 보도했다.

붕앙2 사업은 베트남 북동부 하띤성에 1200MW 급 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붕앙2 현지 투자사 VAPCO는 화력발전소 건설 공사가 오는 12월 5일에 시작될 것이라고 구체적인 일정을 언급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10월 VAPCO와 화력발전소에 관한 9018억 원 규모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을 통해 두산중공업은 화력발전소 프로젝트에서 보일러, 환경 설비, 각종 주기기와 보조기기(BOP), 제반 서비스 등 기자재 공급과 설치를 책임진다.

두산중공업이 참여한 이 프로젝트가 사실상 마지막 화력 발전소라는 전망도 나온다.

그러나 베트남 정부는 이달 중순 자국 내 화력발전소 규모를 크게 늘릴 것이라고 입장을 밝혀 두산중공업이 화력발전소 관련 추가 수주를 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베트남 정부가 이달 중순 제출한 ‘전력 개발 계획’ 초안에 따라 오는 2030년까지 화력발전소 규모를 두 배 늘릴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 같은 베트남 정부의 정책은 화력발전소 건설 역량에 특화돼 있는 두산중공업에 큰 호재라고 볼 수 있다.

두산중공업은 상반기 기준 국내에서 500MW 급 김포열병합발전소를 건설 중이며, 사우디 파드힐리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아랍에미리트(UAE) 푸자이라 복합화력발전 설비 공급 등 다양한 화력발전소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