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싼타크루즈, 트럭 본고장 美서 '베스트 픽업 트럭' 거머쥐어

공유
0

현대차 싼타크루즈, 트럭 본고장 美서 '베스트 픽업 트럭' 거머쥐어

8월 1252대·9월 1660대 판매 등 매출 증가세 뚜렷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 중형 픽업트럭 '싼타크루즈'. 사진=현대차
픽업트럭(운전칸과 화물적재칸이 같이 있는 자동차) 본고장인 미국에서 현대차 픽업트럭 '싼타크루즈'가 최근 '베스트 픽업트럭'으로 뽑히는 등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2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자동차기자협회(WAPA)는 최근 싼타크루즈를 '2021 베스트 픽업트럭'으로 선정했다. 싼타크루즈는 현대차가 미국 시장을 겨냥해 지난 7월 출시한 중형 픽업트럭으로 미국 앨라배마주(州)공장에서 전량 생산된다.

WAPA는 이달 미국 대서양 연안 체서비크만에서 치러진 자동차 랠리에서 최근 출시된 20여 개 픽업트럭의 가속 능력, 핸들링, 제동 등을 평가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댄 닐 미국 경제 신문 월스트리트저널(WSJ) 소속 자동차 칼럼니스트는 "싼타크루즈는 세단과 같은 인테리어와 트럭 외관이 결합한 스포츠 어드벤쳐 차량"이라며 "작지만 적당한 가격에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어 중형 픽업트럭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닐 칼럼니스트는 또 "싼타크루즈는 픽업트럭이지만 모노코크(차체와 프레임이 하나로 된 차량 구조) 방식으로 차량이 가볍고 승차감이 좋아 거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같다"며 "크로스오버 차량으로 만들어진 픽업트럭"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평가에 산타크루즈 판매량도 꾸준히 늘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싼타크루즈는 출시된 지난 7월 81대가 판매된 이후 8월 1252대, 9월 1660대 팔리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20년 기준 미국 중형 픽업트럭 시장이 60만대 시장인 것을 감안하면 적은 판매량이지만 순조로운 출발로 평가를 받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는 픽업트럭의 첫 발을 내딛었다"며"경쟁이 치열한 미국 픽업트럭 시장에서 더 큰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싼타크루즈는 앞서 미국 북서부자동차기자협회(NWAPA)가 뽑은 '2021 최우수 픽업트럭'으로 선정됐다. 또한 지난 8월 북미 자동차 평가기관 '아이씨카'(iSeeCars)가 선정하는 '미국에서 가장 빨리 판매된 차' 1위도 거머쥐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