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하이닉스 3분기 매출 11조8000억원… 역대 분기 최대

공유
0

SK하이닉스 3분기 매출 11조8000억원… 역대 분기 최대

2년 반만에 4조원대 영업이익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가 메모리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올 3분기에 사상 최대 규모 매출을 기록하고 2018년 4분기 이후 2년 반 만에 4조 원 대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SK하이닉스는 26일 실적 발표를 통해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11조8053억 원, 4조1718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45.2%, 220.4% 증가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의 실적 호조는 올해 들어 D램과 낸드플레시 등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늘고 제품 가격이 상승한 것이 주요인으로 꼽힌다.

또 SK하이닉스는 10나노급 3세대(1z) D램과 128단 4D 낸드 등 주력 제품 수율을 높이고 동시에 생산 비중을 확대해 원가경쟁력을 개선하면서 4조 원 대 영업이익을 거뒀다. 그동안 적자가 지속돼 온 낸드 사업도 흑자로 돌아섰다.

노종원 SK하이닉스 부사장(CFO)은 "최근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으로 우려가 있지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계속 성장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향후 시장에 대해 SK하이닉스는 메모리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앞으로도 시장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면서 수익성 확보에 집중할 예정이다.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용 8Gb(기가비트) D램 고정거래 가격은 지난달 평균 4.10달러로 2년 만에 4 달러 대에 진입했다. 서버용 D램 가격 역시 3분기 강세를 보이고 있다. 메모리카드·USB용 낸드플래시 범용제품 고정거래 가격도 평균 4.81달러로 3년여만에 최고치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까지 상승하면서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SK하이닉스는 연내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가 마무리되면 흑자 전환한 낸드 사업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 부사장은 "인수 이후 SK하이닉스는 두 회사의 강점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상호보완적인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규모의 경제도 갖춰 가겠다"며 "이와 함께 R&D 기반을 확대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리더로 진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