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라 사나이'라 불러다오"...이태훈, 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정상...통산 3승

공유
0

"'청라 사나이'라 불러다오"...이태훈, KPGA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정상...통산 3승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우승자 이태훈. 사진=하나금융그룹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청라에 유독강한 면모를 보여온 캐나다 교포 이태훈(31‧DB손해보험)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통산 3승을 차지했다. 2 2019년 4월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우승이후 2년 6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24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오스트랄아시아-유럽코스(파71‧7208야드)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최종일 4라운드.

이태훈은 이날 버디 4개, 보기 3개로 1타밖에 줄이지 못해 합계 17언더파 267타를 쳐 김민규(21‧CJ대한통운)를 4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2타차 선두로 출발한 이태훈이 거의 제자리 걸음을 했지만 추격자들이 스코어를 잃으면서 쉽게 이겼다. 우승 상금은 2억원을 보태 3억9626만원으로 상금랭킹 7위에 올라섰다.
이태훈은 2017년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신한동해오픈에서 우승한데 이어 지난해 이곳에서 열린 신한동해오픈에서도 준우승하며 청라와 깊은 인연을 이어갔다.

이태훈은 "주니어 시절을 보낸 미국과 캐다나의 골프장과 잔디, 레이아웃이 비슷해 익숙하다“며 "강력한 녹다운 샷을 잘해 바람에 강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올해 5번이나 우승 기회를 놓쳤다”며 “시즌 막판에 우승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고 덧붙였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CJ컵에 출전했다거 이번 대회에 출전한 김민규는 이날 7번홀(파4) 트리플보기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합계 13언더파 271타로 단독 2위에 올랐다.

2타차로 역전기회를 노렸던 문도엽(30‧DB손해보험)은 9번홀(파5)에서 트리플보기를 범하는 등 2타를 잃어 합계 12언더파 272타로 3위로 밀려났다.

디펜딩 챔피언 서요섭(25‧DB손해보험)은 1언더파 283타로 공동 26위에 머물렀다.

코리안투어는 오는 11월4일부터 시즌 최종전인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을 서원밸리 컨트리클럽에서 개최한다.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는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종료 시점 상금랭킹 70위와 제네시스 포인트 70위 이내 선수들만 출전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안성찬 글로벌이코노믹 대기자 golfahn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