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쌍용차 새주인 에디슨모터스 대출 요청에 산업은행 ‘시큰둥’

공유
0

쌍용차 새주인 에디슨모터스 대출 요청에 산업은행 ‘시큰둥’

강영권 회장 “쌍용차 회생에 산은 8000억 대출 해줘야”
산은 “정상화 자금 절반 지원? 사업 청사진 먼저 내놔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 사진=에디슨모터스
쌍용자동차 인수우선협상에 따른 정부 지원을 놓고 우선협상대상업체 에디슨모터스와 산업은행이 큰 시각차를 보이고 있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이 쌍용차 정상화에 필요한 자금 요청에 산업은행이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강 회장은 22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어 쌍용차 인수합병(M&A) 현황과 추진 계획 등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강 회장은 “산업은행이 7000억~8000억 원의 대출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산은에서 에디슨모터스 회생계획안을 제대로 보고 우리가 기술력이 있다는 것을 안다면 당연히 지원해줄 것”이라며 “신용 지원도 아니고 자산을 담보로 대출을 해달라고 하는 것이기 때문에 안 될 게 없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또 쌍용차 인수 자금과 인수 후 자금 조달 계획도 구체적으로 밝혔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자금 3100억원을 1차 유상증자와 재무적·전략적 투자자로부터 조달할 계획이다. 인수 후 운영자금 중 4900억~5300억 원은 2차 유상증자 등을 통해, 7000억~8000억 원은 자산 담보대출을 통해 조달할 예정이다.

강 회장은 쌍용차 정상화 계획에 대해 “경기 평택공장의 폐쇄된 2라인에 전기차 생산시설을 마련할 것”이라며 “1~2년 안에 연 20만 대, 2025년엔 연 30만 대 생산체제를 갖출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 회장의 회사 경영정상화에 따른 자금 요청에 산업은행은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은 관계자는 "쌍용차 인수와 정상화에 필요한 1조6000억 원 가운데 절반을 정부에게 손을 내미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에디슨모터스에 거액의 자금을 대출한 후 쌍용차 정상화에 실패하면 문제가 더 커진다"고 지적했다.

이동걸 산은 회장도 전날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에디슨모터스 사업성 판단이 확보되지 안 된 상태에서 대규모 지원에는 한계가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lug1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