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시스템, 자체 개발한 항공기 소프트웨어 美로 부터 기술력 인정받아

공유
2

한화시스템, 자체 개발한 항공기 소프트웨어 美로 부터 기술력 인정받아

국내 최초로 항공전자 국제 표준 'FACE 인증' 획득
양태호 항공·우주연구소장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는 국내 항전 장비 성능 향상에 기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항공전자 기술표준 FACE 로고. 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자체 개발한 항공기 소프트웨어가 미국으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는 쾌거를 일궈냈다.

한화그룹 계열 방산업체 한화시스템은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토대로 국내 기업 최초로 국제 기술 표준을 제정하는 컨소시엄 오픈그룹(The Open Group)의 항공전자 기술 표준 ‘FACE 적합성 인증’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이 항공기 데이터를 송수신 하기 위한 입출력 인터페이스를 구성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국내 최초로 FACE 기술표준 적합성 인증을 통과한 것이다. FACE 적합성 인증은 항공전자 소프트웨어의 기능성·휴대성·안전성·신뢰성·상호운용성·이식성 등에 대한 품질 인증이다.

미국 정부, 미군, 록히드마틴, 보잉 등 미 정부기관과 글로벌 항공·방산 기업으로 구성된 오픈그룹 FACE 컨소시엄은 군용 항공 플랫폼에 대한 개방형 기술 표준을 제정하고, 기술 검증과 평가를 한다.
오픈그룹은 사실상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미국 기관이 미국 기업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이에 따라 한화시스템 소프트웨어 기술력이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관·기업들로부터 인정받았다는 얘기다.

이번 인증 획득은 아시아에서는 대만 소프트웨어 기업 에이디링크(ADLINK)에 이어 두 번째다.

또 전세계에서 FACE 기술 표준 적합성 인증을 취득한 기업은 레이시온(Raytheon), 허니웰(Honeywell), 콜린스 에어로스페이스(Collins Aerospace) 등 13개 업체에 불과하다.

에이디링크를 제외한 12개 업체는 미국 항공·방산 기업이다. 즉 한화시스템은 세계 최고 소프트웨어 기술력을 보유한 미국에 이어 대만과 동일하게 세계 2위 소프웨어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양태호 한화시스템 항공·우주연구소장은 “이번 인증 획득은 한화시스템 항공전자 분야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입증하는 좋은 사례”라며 “한화시스템이 자체 개발한 항공전자 입출력 서비스 소프트웨어는 핵심 항공 소프트웨어의 해외 제품 대체는 물론 국내 장비의 성능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