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 CEO, 피고인으로 법정선다

공유
0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 CEO, 피고인으로 법정선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
워싱턴 DC 칼 러신(Karl Racin) 검찰총장은 페이스북 사용자들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반했다며 2018년 12월 제기한 소비자 보호 소송에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를 피고로 추가하자는 동의안을 제출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미국 규제당국이 소송에서 저커버그를 구체적으로 지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2010년대 수백만 명의 페이스북 사용자들의 개인 데이터가 영국 컨설팅 회사인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mbridge Analytica)에 의해 동의 없이 수집됐으며, 정보들은 주로 정치 광고에 사용됐다.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는 이 데이터를 사용해 2016년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캠페인의 분석 지원을 제공하기도 했다.
데이터 오남용이 밝혀지자 페이스북은 데이터 수집에 대해 사과했고, 저커버그는 의회에 출석해 증언했다.

러신 총장은 회사 문서를 검토한 후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캠브리지 애널리티카가 데이터를 대량 수집하고, 페이스북이 데이터 안전에 대해 사용자들에게 잘못 전하게 된 각각의 결정에는 저커버그가 인지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는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폐업한 정치컨설팅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가 사용자 데이터를 부적절하게 수집했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워싱턴DC는 소송을 제기했다.

뉴스트리트 리서치의 블레어 레빈 애널리스트는 고객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페이스북이 담배 또는 마약성 진통제 옥시코킨(OxyContin)처럼 늘어나는 소송에 직면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앤디 스톤 페이스북 대변인은 "3년 전 지역구가 제소했던 것처럼 오늘날에도 기소는 무의미하다"고 반박했다.

페이스북은 최근 또 다른 논란에도 휘말렸다. 내부 고발자 프랜시스 하우건은 페이스북이 청소년들이 인스타그램에 노출되면 자살할 위험이 높아진다는 점을 자체 조사를 통해 인지했음에도 이를 숨기고 청소년들의 인스타그램 사용을 계속 방관했다고 폭로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