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MZ세대 직원에게 '소통 노하우' 건넨다

공유
0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MZ세대 직원에게 '소통 노하우' 건넨다

신 부회장 '코멘토링' 프로그램 진행...회사 조직 의사소통 활성화 나서

center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사진=LG화학
LG화학이 최고 경영진과 MZ세대(20~40대 연령층) 젊은 직원이 의사소통을 원활하게 하고 서로 돕는 멘토 프로그램 ‘코멘토링(co-mentoring)’을 펼친다.

이에 따라 신학철 LG화학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이 20일 사원·선임 등으로 이뤄진 MZ세대 직원 4명에게 멘토링을 받았다.

신 부회장은 '대기업 CEO'와 '정년보장 만년 과장' 두 상황 중 하나를 선택하는 밸런스 게임을 직원들과 함께 하며 회사 업무와 조직문화에 대한 MZ세대 생각을 듣고 신조어를 배우는 등 젊은 직원들과 소통하는 노하우를 배웠다.

이날 모임에 이어 신 부회장이 멘토가 돼 젊은 직원들에게 조직 비전에 관한 멘토링을 나중에 할 예정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신학철 부회장(중앙 흰색 후드티 착용)이 20일 여의도 LG트윈타워 집무실에서 MZ세대 멘토들에게 소통팁을 전수받고 있다. 사진=LG화학

LG화학은 신청을 통해 신 부회장을 비롯해 각 사업본부장, 최고인사책임자(CHO), 경영전략담당, 사업담당, 연구개발 담당 등 각 부분 임원 30명과 사원·선임급 젊은 직원 110여명을 코멘토링 프로그램 참여자로 정했다.

이들의 평균 나이는 각각 54세와 29세로 3개월간 서로 멘토(조언을 해 주는 사람)와 멘티(조언 등 도움을 받는 사람) 역할을 바꿔가며 양측이 멘토링을 진행한다.

임원들은 일과 성장 비전에 대해, MZ세대는 젊은 세대와 소통법 등을 서로에게 조언하는 방식이다.

신 부회장은 "소통을 통해 서로 이해와 공감이 이뤄져야 진정한 협업의 시너지가 생긴다"며 "앞으로도 세대 공감을 이룰 수 있는 새로운 소통 혁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LG화학의 이번 코멘토링 프로그램은 현재 회사 전체 구성원의 약 55%를 차지하는 MZ세대 구성원이 급증해 회사 경영진과 구성원 간 원활하게 소통하고 업무 시너지를 내기 위해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