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론 머스크 재산, 빌 게이츠·워런 버핏 합친 것과 비슷하다

공유
0

일론 머스크 재산, 빌 게이츠·워런 버핏 합친 것과 비슷하다

블름버그 억만장자 순위에서 세계 최고 부호에 등극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세계 최고 부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0)가 블름버그 억만장자 순위에서 세계 최고 부호에 등극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의 재산은 빌 게이츠와 워런 버핏을 재산을 합친 것과 비슷하다.

머스크의 자산은 15일 오전 기준 2300억 달러(약 272조 원)에 이른다. 게이츠는 1300억 달러로 4위, 버핏이 1020억 달러로 10위를 각각 차지했다.

앞서 게이츠와 버핏은 세계 최고 부자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머스크는 지난 1월 순자산 1850억 달러로 아마존 제프 베조스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자로 올라섰다. 베조스는 지난 2017년부터 이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었다.

포브스는 머스크가 2위로 밀려난 베조스를 조롱하기 위해 "베조스에게 숫자 ‘2’ 모양의 조각상과 은메달을 보낼 예정이다"라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테슬라 주식의 호조세와 최근 스페이스X 주식 매각으로 올해 재산이 600억 달러 이상 늘어났다.

일각에서는 게이츠와 버핏이 기부를 하지 않았다면 높은 재산 순위에서 올랐을 것이라며, 이들이 수년간 수백억 달러를 자선 사업에 기부한 반면 머스크는 기부에 인색하다고 꼬집었다.

이에 머스크는 기부할 때 익명으로 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올해 머스크는 탄소중립을 위해 1억 5000만 달러(약 1775억 원)를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이는 그가 이전에 기부했던 모든 기부액을 합친 것보다 더 큰 액수이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