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광명시흥지구 주민들 “도시개발 민간자율에 맡겨야”

공유
1

광명시흥지구 주민들 “도시개발 민간자율에 맡겨야”

광명총주민대책위, 15일 국토부 청사 앞에서 시위 벌여
“토지 강제수용시 비리 난무…주민주도개발로 이뤄져야” 한목소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광명시흥지구 주민들이 15일 오전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가두방송차량 등을 이용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광명총주민대책위
3기 신도시 예정지역 원주민들이 정부를 상대로 주민 주도 민간개발을 요구하고 나섰다.

3기신도시 예정지 중 최대 규모인 경기 광명시흥지구 주민들은 15일 오전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가두방송차량 등을 이용한 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에는 광명시흥지구 광명총주민대책위, 광명1-9구역 및 시흥2-1, 2-2구역 개발추진위, 시흥 과림주민대책위, 시흥광명특별관리지역비상대책위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국토부 청사 앞에서 배포한 전단지를 통해 “대장동 공영개발은 결국 특정 개인에게 8500억원 돈벼락을 안겼다”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주도 공영개발도 LH직원과 특정 기업의 ‘배불리기’로 귀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대장동 사건에서 보듯, 공영개발 내세운 토지 강제수용이 만악의 근원”이라며 “공영개발로 포장된 특혜비리의 적폐를 이제는 청산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준용 광명시흥지구 광명총주민대책위 사무국장은 “국토부가 광명시흥지구내 취락에 대해 지난 2015년 ‘주민주도 민간개발’ 추진을 법규로 약속했지만 지난 2월 돌연 강제수용 방식의 3기 신도시로 개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면서 “주민들이 취락별로 과반 동의를 받아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이는 국토부가 주민들을 무시한 처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주민주도 민간개발도 기부체납등이 강제돼 있는 등 공공성이 제도적으로 담보되고 있다”며 “공공주도로 이뤄지는 국토개발 고정관념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