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CEO "코로나19 곧 끝날 수 있다"

공유
0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CEO "코로나19 곧 끝날 수 있다"

center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체이스 최고경영자(CEO). 사진=CNBC
미국 최대 은행 JP모건 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Jamie Dimon)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경제의 건정성을 매우 낙관적으로 전망했다고 미국 CNN 비즈니스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이먼 CEO가 평소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신중한 성격으로 알려져 있어 이러한 견해를 드러낸다는 것은 주목할 만하다고 CNN은 전했다.

다이먼은 이날 JP모건 체이스의 3분기 실적에 대한 기자들과의 대화에서 향후 몇 달 동안 인플레이션이 가열될 가능성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직설적으로 "그게 인생이다(that's life)"라고 말하며, 우리가 인플레이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는 사실은 좋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의 두려움에도 불구하고,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최악의 상황이 곧 끝날지도 모른다는 신호이기 때문이다.

다이먼은 "우리 모두는 운이 좋은 것에 감사해야 한다"며 기자들에게 미국이 곧 코로나19 사태를 벗어날 수 있다는 기대를 드러냈다.
심지어 그는 글로벌 공급망 붕괴에 대한 우려도 일축하면서 "1년 후에는 공급망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그러나 공급망 경색은 현재 소매업자들과 운송업자들에게 큰 골칫거리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월마트, 타깃, 페덱스, UPS의 임원들과도 만나 이 문제를 논의했다.

이와 함께 다이먼은 실업률 증가에 대한 우려를 떨쳐버리며, 임금 상승은 경제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대형 은행 경쟁사인 씨티그룹, 뱅크오브아메리카, 웰스파고,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의 주가는 올해 들어 일제히 급등했다. 은행들은 이번 주 3분기 실적을 보고한다.

은행들은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곧 채권 매입을 줄일 것이라는 전망 때문에 이익을 얻고 있다. 장기 금리가 높아지면 은행의 대출 수익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JP모건 체이스의 제레미 바넘(Jeremy Barnum) 최고재무책임자(CFO)은 대출 증가세가 회복되기 시작하고 있으며, 신용 상태는 여전히 튼튼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러한 추세가 "우리는 팬데믹의 종말이라고 바라는 것에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넘은 기자간담회에서 금리 상승이 모기지 재융자(mortgage refinancing) 둔화로 이어질 수 있지만 올해는 여전히 신규 주택대출의 사상 최대 규모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치솟는 집값이 많은 사람들이 집을 구매하기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