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뉴욕증시 선물 후끈 비트코인 급락 CPI 물가지수 또 인플레 대란 국제유가 국채금리↓

공유
0

[속보] 뉴욕증시 선물 후끈 비트코인 급락 CPI 물가지수 또 인플레 대란 국제유가 국채금리↓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다우지수 관심 특징주= 엑슨모빌, 페이스북, 헝다, 애플, 줌비디오, 화이자 모더나, 텐센트, 삼성전자,앤비디아, 알리바바,테슬라, 마이크로소프트 , JP모건 AMC, 카카오뱅크 쿠팡, 홈디포, 월마트, 아마존, 국제유가 가상화폐 달러환율 이더리움 도지코인 시세

center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다우지수 선물 시세
미국 뉴욕증시가 연일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나스닥 다우지수 선물 시세가 오르고 있다. 뉴욕증시 선물 지수의 상승은 정규장 뉴욕증시에서 나스닥 다우지수의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폭등 장세를 보이던 국제유가가 다시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인플레 우려가 줄어든 것이 미국 뉴욕증시 선물 시세의 상승 요인으로 지목된다. 비트코인 도지코인 이더리움등 가상화폐는 뉴욕증시 투자은행 인 JP모건의 잇단 비트코인 저주 영향으로 급락하고 있다. CPI 물가지수 인플레 대란도 뉴욕증시에 부담이 되고 있다. <뉴욕증시 나스닥 다우지수 선물 시세 별첨 표>

13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JP 모건 다이먼 회장은 이날 국제금융연구소가 주최한 컨퍼런스에서 “내년에는 공급망 문제가 전혀 이슈가 되지 못할 것”이라며 “기업들이 그러했듯 훌륭한 시장 시스템이 문제를 조정해 나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코로나 사태와 공급망 문제 등으로 특정 제품에 대한 구매가 어려워져도 다른 쪽으로 눈을 돌려 계속 소비가 늘 것이라는 관측이다. 다이먼 회장은 이어 “소비자들은 다른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는 사실을 주목해야 한다”며 “이들은 자동차를 살 수 없는 대신 주택 개조에 돈을 쓰고, 해외 여행이 어려워지자 국내 여행을 선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비는 코로나 사태 이전보다 20% 증가했고, 기업들도 좋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이먼 회장은 이어 이날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그는 “비트코인은 개인적으로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강력한 규제가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욕증시에 가장 큰 변수는 국제유가이다. 국제유가가 오르면서 글로벌 스태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국제 원유공급 차질에 따른 국제유가 급등이 뉴욕증시를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 인플레와 경기 침체가 함께 나타나는 스태그플레이션 공포로 미국 뉴욕증시가 연일 요동치고 있다. 공급망 마비에 따른 글로벌 스태그플레이션 우려와 헝다 그룹 파산 그리고 중국과 인도의 전력난 등이 뉴욕증시의 나스닥 다우지수를 흔들고 있다. 뉴욕증시에는 곧 CPI 물가지수가 나온다. 물가공포 속에 애플, 줌비디오, 화이자 모더나, 텐센트, 삼성전자, 앤비디아, 알리바바,테슬라 등의 주가가 연일 출렁거리고 있다. 그 뿐 아니라 AMC, 카카오뱅크 쿠팡, 홈디포, 월마트, 아마존 등도 크게 흔들리고 있다. 국제유가 가상화폐 달러환율 이더리움 도지코인 시세도 한치앞을 알기 힘들 정도로 급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center
미국 뉴욕증시 비트코인 시세


앞서 13일 아침에 끝난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7.72포인트(0.34%) 하락한 34,378.34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0.54포인트(0.24%) 떨어진 4,350.65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0.28포인트(0.14%) 밀린 14,465.92로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에서는 JP 모건의 실적 발표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3분기 기업 실적을 주시하고 있다. 3분기 S&P500지수 상장 기업들의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6%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2분기의 92.4% 증가보다 둔화한 것이다. 3분기 기업 실적 발표에서는 공급망 이슈와 노동력 부족, 인플레이션에 따른 비용 압박이 어느 정도 기업들의 실적에 영향을 미쳤는지 주목된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