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부발전, 인니 '땅가무스' 수력발전 사업서 첫 배당금 내달 수령...28년간 1450억 수익 기대

공유
0

중부발전, 인니 '땅가무스' 수력발전 사업서 첫 배당금 내달 수령...28년간 1450억 수익 기대

2018년 7월 상업운전 개시 후 '재무적 준공' 달성...주주대여금·배당금 약 40억 원 수령
향후 28년간 1450억 지분투자 수익 기대...'해외사업 거점국' 인니서 '캐시카우' 추가 확보

center
한국중부발전이 운영하는 인도네시아 땅가무스 수력발전소 전경. 사진=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이 인도네시아 '땅가무스' 수력발전 사업에서 첫 주주대여금과 배당금을 내달 수령한다.

향후 28년간 땅가무스 수력발전 사업에서 총 1450억 원의 지분투자수익을 얻게 될 중부발전은 기존 '해외사업 순이익 행진'을 이어가는데 또 하나의 든든한 '캐시카우'를 확보하게 됐다.

중부발전은 중부발전이 주도해 운영하는 민자발전사업(IPP)인 땅가무스 수력발전 사업의 현지 법인인 'PT.TEP'가 지난 8일 '재무적 준공'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재무적 준공은 상업운전 후 프로젝트 자립의 선행요건이 모두 충족돼 수익성이 보장되고 채무원리금 상환에 이상이 없다고 대주단이 인정하는 금융계약서상의 준공을 말한다.

땅가무스 수력발전 사업은 중부발전이 지분 52.5%의 최대주주로서 사업개발, 재원조달, 건설관리와 운영 등 전 과정을 주도하고, 한국수출입은행 등 글로벌 은행들이 차입금을 대부한 프로젝트파이낸싱(PF) 방식의 사업이다.

지난 2011년 특수목적법인(SPC)를 설립하고 2015년 재원조달을 완료해 포스코건설이 설게·시공한 이 사업은 2017년 기록적인 폭우 등 어려움을 극복하고 2018년 7월 상업운전을 개시했다.
이후 설비 개선과 보상요구 등 각종 민원을 해결하고 이번에 재무적 준공을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중부발전은 다음달 땅가무스 법인에서 발생하는 잉여금에 대해 주주대여금과 배당금으로 약 40억 원을 처음 수령하게 된다. 또한 향후 28년간 약 1450억 원의 지분투자수익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땅가무스 사업은 해외청정개발체제(CDM) 사업으로 인정돼 매년 12만t, 금액으로 약 36억 원 규모의 탄소배출권(CER)을 국내로 들여와 온실가스 감축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땅가무스 수력발전 사업은 인도네시아 '왐푸' 수력발전 사업에 이은 중부발전의 두 번째 해외 수력발전 사업이다.

인도네시아를 해외사업 거점국가로 삼고 있는 중부발전은 땅가무스와 왐푸 수력발전 사업 외에도 인도네시아에서 '찌레본' 화력발전 사업과 '탄중자티' 화력발전 3·4호기 운영관리(O&M)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중부발전은 해외사업에서 8년 연속 200억 원 이상 순이익을 달성하는 등 인도네시아 사업들이 중부발전의 '캐시 카우(Cash Cow)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중부발전은 인도네시아 사업을 통해 연간 200억 원 안팎의 국내 중소기업 제품의 수출도 성사시켜 해외수출과 동반성장의 일석이조 효과를 거두고 있다.

중부발전은 인도네시아를 거점으로 향후 라오스, 파키스탄 등의 수력사업 진출을 모색 중이다.

중부발전 김호빈 사장은 "땅가무스 사업이 해외사업 8년 연속 200억 원 이상 순이익 달성을 넘어 더 큰 목표를 향해 도약할 수 있는 모범사례로 자리매김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