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21 국감]높아진 내집마련 문턱…“서울 전세→매매시 4.5억 더 있어야”

공유
0

[2021 국감]높아진 내집마련 문턱…“서울 전세→매매시 4.5억 더 있어야”

서울아파트 매매·전세차 4억4748만원…2017년보다 2.7배 늘어

center
매물 게시판이 비어 있는 서울 송파구의 한 공인중개업소. 사진=뉴시스
서울 아파트 전세 세입자가 매매로 내 집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평균 4억4000여만 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부동산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2017년 6월~지난 6월 서울 아파트 시세 현황'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시세와 전세시세 차이가 4억4748만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세에서 매매로 갈아타기 위해서는 평균 4억4000여만 원의 비용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문재인 정부가 시작된 2017년 6월에는 시세차가 1억6691만 원에 불과했지만 2018년 6월 2억4567만 원, 2019년 6월 3억1946만 원, 2020년 6월 4억1717만 원, 지난 6월 4억4748만 원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문재인 정부 5년간 전세입자의 내집 마련 비용이 2.7배나 늘어난 셈이다.
자치구 중 매매·전세 시세차이가 가장 큰 곳은 강남구로 지난 6월 기준 9억1064만 원에 달했다. 이어 용산구 8억1625만 원, 서초구 7억9122만 원, 송파구 6억2048만 원, 성동구 6억1961만 원 순이다. 영등포구와 양천구, 동작구, 마포구 등도 평균 4억 원 이상의 매입비용이 필요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전인 2017년 6월 당시 전체 25개 자치구 중 매매 갈아타기 비용이 1억 원 미만인 곳은 11곳이었지만 5년여가 지난 현재 1억 원 미만인 자치구는 단 한곳도 없었다.

서대문구는 매매·전세차이가 8939만 원에서 3억4699만 원으로 급증했고, 7252만 원이었던 노원구는 2억8757만 원으로 올라섰다. 6710만원으로 격차가 가장 적었던 구로구도 집을 사기 위해서는 2억5667만 원이 필요했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 이전인 불과 5년여전만 해도 서울에서 전세로 살면서 1억 원만 모으면 내집 마련이 가능했다”면서 “최소한의 희망을 가질 수 있었던 세상이, 정부의 실정으로 완전히 망가졌고, 망가뜨린 주거사다리는 국민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center
2017년 6월~2021년 6월간 서울시 평균 매매‧전세시세 차이(만원). 자료=김상훈 의원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