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중공업그룹, 3세경영 돛 달았다

공유
0

현대중공업그룹, 3세경영 돛 달았다

정기선 부사장, 현대중공업지주 사장으로 승진... 오너 경영 본격화
현대重그룹 부사장단 인사와 사장단 인사 단행

center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사장.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이 본격적인 3세경영 체제의 돛을 올렸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2일 책임경영체제 구축을 목표로 한 사장단 인사를 실시했다.

이날 인사에서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장남이자 현대가(家) 3세 정기선(39·사진)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이 사장에 올랐다.

정 사장은 또 그룹 지주사 현대중공업지주와 조선 부문 지주사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에도 내정됐다.

이에 따라 정 사장은 현대중공업지주와 한국조선해양을 모두 관리하게 돼 그를 중심으로 한 현대중공업그룹의 3세 경영이 본격화됐다.

또한 정 사장은 앞으로 조선 사업 대표를 맡고 있는 이상균 현대중공업 사장, 한영석 현대중공업 부회장과 함께 회사를 이끌게 됐다.
1982년생인 정 사장은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을 맡아 계열사별 사업전략과 성장기반을 마련했다. 그는 또 사업 초기부터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를 맡아 사업 안정화와 성장 전략 수립에 주력했다. 그는 최근에는 신사업 발굴과 디지털경영 가속화, 사업시너지 창출 등 그룹의 미래전략 수립에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날 사장단과 부사장단 인사도 단행했다.

이날 현대중공업그룹이 진행한 부사장단 인사에는 정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안광헌 현대중공업 부사장, 이기동 현대글로벌서비스 부사장,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부사장 등 4명의 승진 발령이 포함됐다.

이날 사장단 인사에서는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 손동연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사장 등 4명이 부회장으로 승진 하는 안건도 포함됐다.

이로써 조선사업부문은 가 부회장, 한 부회장, 에너지사업부문은 강 부회장, 건설기계 사업부문은 손 부회장이 중심이 돼 사업을 이끌게 된다.

이 외에 건설기계부문 중간지주회사인 현대제뉴인에는 손 부회장이 기존 조영철 사장과 함께 공동대표로 내정됐고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조 사장과 오승현 부사장 공동 대표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 대표이사에는 최철곤 부사장이 내정됐다. 이들은 임시주총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예년보다 일찍 주요 계열사 대표이사 인사를 마무리해 2022년 사업계획을 조기에 확정하고 각 사 별 경영역량을 집중해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