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스공사-남부발전-한화에너지, 베트남 '하이랑' LNG 발전사업 최종 수주

공유
0

가스공사-남부발전-한화에너지, 베트남 '하이랑' LNG 발전사업 최종 수주

꽝찌성 하이랑 GTP 사업 투자자로 최종 선정...2.5조 투입, 1.5GW 규모
2027년 상업운전 목표...준공 후 연평균 매출 1조 이상 달성 기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가스공사, 한국남부발전, 한화에너지 관계자들이 베트남 꽝찌성 동남경제특구장과 함께 하이랑 LNG 발전사업권 승인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남부발전
한국가스공사·한국남부발전·한화에너지로 구성된 코리아 컨소시엄이 베트남 '하이랑' 가스발전·LNG터미널 사업을 수주했다.

코리아 컨소시엄은 베트남 꽝찌성(省) 정부로부터 1.5기가와트(GW) 규모의 '하이랑(Hai Lang)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사업' 투자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코리아 컨소시엄 3사는 지난 2019년 베트남 GTP(천연가스 도입, 터미널 건설·운영, 발전소 건설·운영을 결합해 천연가스로부터 전력을 생산하는 프로젝트) 사업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수주는 지난해 6월 베트남 대기업인 T&T그룹과 함께 총 4.5GW 규모의 GTP 사업을 베트남 정부에 제안하고 지난 2월 베트남 전력개발계획(PDP7R) 추가 등재에 성공한 이래 8개월여 만에 이룬 성과다.

현재 베트남은 급속한 경제성장으로 향후 연간 6∼10%의 전력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코리아 컨소시엄은 이번 사업 수주에 따라 발전·LNG 분야별 축적된 경험과 역량을 발휘해 베트남 전력 공급부족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이랑 사업은 꽝찌성 동남경제특구에 1.5GW급 가스복합발전소와 LNG 터미널을 건설·운영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약 2조 5000억 원이며, 2027년 준공 후 연평균 1조 원 이상의 매출수익이 기대된다.

또한, 발전소와 LNG 터미널 건설에 보일러·변압기 등 국산 기자재의 동반 진출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 수출증대와 일자리 창출도 기대되며, 잠재성 높은 아시아 시장의 교두보 마련으로 향후 성장도 기대된다.

이밖에 코리아 컨소시엄 3사는 지난달 베트남 남동부 닌투언省에서 추진 중인 1.5GW 규모의 '까나(Ca Na) LNG 발전사업 1단계 사업'에서도 예비요구조건을 충족한 5개 후보군에 선정돼 향후 개시될 입찰과정의 결과가 주목된다.

특히 남부발전의 경우, 이번 베트남 하이랑 사업 수주는 2017년 준공한 남부발전의 첫 해외투자사업인 칠레 '켈라' 복합발전소와 내년 상업운전을 시작할 미국 '나일스' 가스복합발전소에 이어 또 하나의 해외 가스복합발전 사업 성과로 평가된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베트남은 높은 경제성장률과 에너지 수요 증가로 향후 많은 사업 참여기회가 기대된다"며 "이번 수주 성과를 계기로 아시아 신규 거점 확보와 사업 다각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