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7% 고금리’ 리볼빙 이용액 6조 육박…연체 피하려다 빚더미 앉을 수도

공유
0

‘17% 고금리’ 리볼빙 이용액 6조 육박…연체 피하려다 빚더미 앉을 수도

center
리볼빙 이용액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용 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진=뉴시스
신용카드를 이용 중이라면 리볼빙 서비스에 대해 제대로 알아둘 필요가 있다. 카드사는 회원에게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며 리볼빙 권유 문자 등을 보내는데 무턱대고 가입했다가는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3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준 8개 전업 카드사의 리볼빙 이월 잔액은 5조8157억 원으로 집계됐다. 2017년 말 4조8790억 원에서 3년 반 만에 19.2% 늘었다.

리볼빙 이월 잔액을 보유한 회원도 2017년 말 222만7200명에서 올 6월 말 252만4600명으로 13.4% 증가했다.

리볼빙 이월 잔액 가운데 30·40대가 보유한 잔액 비중은 63.2%로 높았다. 만 40~49세가 2조610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만 30~39세(1조6163억 원), 만 50~59세(1조1713억 원), 만 60세 이상(4879억 원), 만 29세 이하(4792억 원) 순이었다.

전체 이월 잔액의 대부분은 결제성(카드 대금)으로, 대출성(현금서비스 대금)은 4.2%에 불과했다.
리볼빙이란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으로 최소금액만 결제되고 나머지 금액은 다음달로 이월돼 차후에 갚을 수 있는 서비스다. 카드대금 연체에 따른 신용등급 하락을 막을 수 있으며 카드 사용도 정상적으로 할 수 있다.

그러나 금리가 높고 장기간 이용 시 상환금액이 늘어나게 되므로 단기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리볼빙 이자는 최소 4.5%에서 최대 19.99%로 신용등급이 낮을수록 이자가 높아진다. 6월 말 기준 전업 카드사 리볼빙 이자율은 평균 17.3%나 됐다.

리볼빙은 10~100% 내에서 10% 단위로 결제비율을 설정해 최대 5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50%로 설정해두면 카드대금이 100만 원일 경우 50만 원만 결제되고, 나머지 50만 원은 다음달로 이월돼 연체를 피할 수 있는 것이다.

그 다음달에 100만 원을 썼다면 전달에 이월된 50만 원이 합해져 카드대금은 150만 원이 된다. 따라서 결제되는 금액은 75만 원이 된다.

연체되지 않는다는 장점은 있으나 결제금액이 계속 이월되고 여기에 리볼빙 수수료도 붙기 때문에 장기간 이용한다면 빚이 크게 늘어날 수 있다. 장기간 이용 시 신용도에 안 좋은 영향을 주기도 한다.

또 리볼빙을 한 번이라도 이용하게 되면 별도로 리볼빙 전액 상환 등을 신청하지 않는 한 리볼빙이 지속적으로 발생한다. 따라서 리볼빙을 이용했다면 빠른 시일 내에 전액 상환하고 서비스 해지를 신청해야 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리볼빙 사용 자체는 신용평가에 활용되지 않는다. 다만 리볼빙으로 인해 매달 갚아야하는 금액이 많이 남게 된다면 신용도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