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드사, 전방위적 대출 조이기에 카드론 금리 인상 러시

공유
0

카드사, 전방위적 대출 조이기에 카드론 금리 인상 러시

center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규제에 카드사들이 카드론 금리를 올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조이기가 은행에 이어 보험사, 카드사 등 2금융권까지 전방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카드사들이 카드론 금리를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하나·우리카드 등 7개 전업카드사의 카드론 평균 이자율은 12.54~15.55%를 기록했다.

이들 회사의 카드론 평균금리는 13.49%로 7월말(13.1%)과 비교하면 0.39%포인트 올랐다. 6월말(12.95%)보다는 0.54%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카드사별로 살펴보면 롯데카드 15.55%, 우리카드 13.80%, 삼성카드 13.60%, KB국민카드 13.49%, 현대카드 12.80%, 하나카드 12.68%, 신한카드 12.54% 순으로 평균금리가 높았다.

롯데카드의 경우 7월말 13.35%에서 2.20%포인트 올라 8월말 15.55%를 기록했다. KB국민카드는 0.71%포인트, 우리카드는 0.56%포인트, 현대카드는 0.14%포인트 올랐다. 반면 신한카드·삼성카드·하나카드의 카드론 평균금리는 전월보다 소폭 하락했다.

시중은행 대출문턱이 높아지면서 2금융권으로 대출 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를 우려한 금융당국의 화살은 카드사로 향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5일 여신금융협회, 현대카드, 롯데카드 관계자들과 함께 카드사 가계부채 점검회의를 열고 두 카드사에 가계대출 총량 목표치를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카드업계의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 관리 목표치는 5~6%인데 현대카드와 롯데카드는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연간 총량 목표치의 2배 이상 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카드의 올해 상반기 기준 카드론 자산은 4조9267억 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1.4% 증가했다. 롯데카드는 10.8% 늘어난 3조9316억 원을 기록했다.

두 카드사는 가계부채 연간목표를 초과한 사유를 말하고, 향후 관리계획을 마련하겠다고 금융위에 설명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달 기준금리를 연 0.5%에서 0.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은행과 달리 수신기능이 없는 카드사들은 여신전문금융회사채를 발행해 자금을 조달하는데 기준금리가 오르면 조달 원가가 같이 뛰어 부담이 커진다.

한 업계 관계자는 "카드사들은 연말까지 총량 증가율 목표치를 맞춰야 하는 데다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 전망도 나오면서 카드론 금리인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