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스공사, '수소기업 변신' 2030 비전 선포...프로농구단 '페가수스' 출범식도

공유
0

가스공사, '수소기업 변신' 2030 비전 선포...프로농구단 '페가수스' 출범식도

27일 수소·신사업 추진전략 발표...2030년 영업이익 3조 달성 선언
가스공사 프로농구단 '페가수스' 출범식도 개최...B2C 기업 첫발 내딛어

center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이 27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2030 비전 선포식과 프로농구단 창단식에서 수소사업과 신사업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가 프로농구단 창단식에서 수소기업으로 변신하겠다는 2030년 비전을 선포했다.

가스공사 27일 대구 호텔 인터불고에서 'KOGAS 2021: A New Era' 행사를 개최하고, 수소사업과 신사업의 비전을 선포하면서 프로농구단 창단식도 함께 열었다.

이 행사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채홍호 대구광역시 행정부시장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으며, 비전 2030 선포식과 프로농구단 창단식이 연이어 개최됐다.

채희봉 사장은 가스공사의 2030 비전을 소개하면서 "어느 곳에서나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며 사람 중심의 그린 라이프를 조성하는 'H₂KOGAS'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채 사장은 2030년 비전 선포를 통해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을 통한 2030년 수소 연 83만t 공급 ▲수소 충전소 152개소 구축 ▲분산형 연료전지 1기가와트(GW) 구축 ▲탄소중립 수소 메가스테이션 플랫폼 구축 ▲수소 중심 제주 그린 아일랜드 사업 ▲LNG 벙커링 ▲콜드체인 클러스터 ▲GTP(Gas To Power) 등 각 사업별 추진 전략을 공개했다.
또한 2030년에는 기존 사업과 수소 등 신사업을 포함해 영업이익 3조 원을 달성할 것을 예고했다.

이밖에 독일 지멘스에너지와의 '그린수소 생산과 수소발전 등 안정적 수소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쌍용건설 등과의 '평택 LNG 기지 BOG 활용 연료전지 사업 공동개발 업무협약', 현대로템 등과의 '융복합 수소충전소 출자회사 하이스테이션 주주협약' 등 최근 성과도 소개했다.

center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앞줄 가운데)이 27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가스공사 페가수스 프로농구단 창단식에서 구단 깃발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이어서 열린 프로농구단 창단식에서는 대구를 연고로 한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KOGAS PEGASUS)'가 공식 창단됐다.

가스공사는 프로농구단 BI인 '페가수스'와 선수 유니폼·엠블럼·마스코트 등을 공개하고, 지역 농구 활성화와 인재 육성을 위해 계성고등학교 등 대구경북지역 초중고등학교 농구부에 3000만 원 상당의 용품을 전달했다.

다음달 9일 개막하는 이번 시즌에서 가스공사 페가수스 농구단은 하나은행과 엑손모빌이 공식 스폰서로 참여함에 따라 앞면과 뒷면에 각각 하나은행 로고와 엑슨모빌의 엔진오일 브랜드 모빌 수퍼 로고가 새겨진 새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서게 된다.

채희봉 사장은 "이번 프로농구단 창단을 계기로 고객과 함께하고 지역 상생에 적극 공헌하는 B2C 기업으로 재탄생하겠다"며 "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서 수소 사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