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중국이 주해 에어쇼에서 처음으로 공개할 WZ-7 고고도무인정찰기는?

공유
2

[G-Military]중국이 주해 에어쇼에서 처음으로 공개할 WZ-7 고고도무인정찰기는?

중국이 최신예 고고도 무인 정찰기인 WZ-7을 이달 말 열리는 주하이 에어쇼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WZ-7은 중국 스텔스 전투기 J(젠)-20을 생산하는 청두비행기공업그룹(CAC)개 개발한 고고도 무인 정찰기다.

center
중국의 고고도무인정찰기 WZ-7.사진=글로벌타임스

중국 인민해방군 대변인은 24일 인민해방군 공군이 오는 28일부터 10월3일까지 광둥성 주하이에서 열릴 예정인 20201년 중국 에어쇼에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노동당기관이 인민일보 재마지 글로벌타임스가 보도했다.

중국 공군대변인인 선진커 대령은 J-20스텔스 전투기와 Y-20 대형 수송기, KJ-500 조기경보기, H-6K 폭격기가 전시될 것이며 J-16D 전자전기와 WZ-7이 처음으로 일반 대중에게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중국 관영 CCTV가 전했다.
고고도 무인 정찰기인 WZ-7은 외형이 독특하다. 날개가 동체 앞과 뒤에 하나씩 있는 탠덤날개 형상을 하고 있다. 뒤의 날개는 꼬리날개와는 별개로 있다. 탠덤 날개는 양력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

center
중국의 고고도무인정찰기 WZ-7 뒷모습.사진=디펜스블로그


길이 14.33m, 날개 너비 24.86m, 높이 5.41m로 미국의 고고도 무인 정찰기 글로벌 호크 RQ-4보다는 작지만 순항속도가 시속 750km, 작전반경이 2000km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고도 20km 상공에서 10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글로벌호크는 길이 14.5m, 높이 4.6m, 날개너비 35.4m이며 최고속도는 시속 636km, 최고 순항속도는 시속 250km다.WZ-7은 덩치는 작지만 글로벌호크보다 빨라 지대공 미사일의 공격에서 생존할 가능성이 더 크다.

WZ-7은 2019년 7월24일 미국의 타이콘데로가급 순양함 앤티엄함이 대만해협을 지날 때 추적하면서 첫 작전임무를 수행했다. 올들어서는 지난 3월 16일 대만의 서남무 방공식별구역(ADIZ)을 처음으로 진입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목을 받았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