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P "중국, 헝다사태 ‘위험 전이’ 없으면 구제금융 지원 안 할 듯"

공유
2

S&P "중국, 헝다사태 ‘위험 전이’ 없으면 구제금융 지원 안 할 듯"

center
헝다그룹이 개발하고 있는 중국 뤄양의 주택단지. 사진=로이터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중국 정부가 부채에 시달리는 부동산 업체 헝다그룹을 직접 지원하기 위해 개입하지 않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21일(현지 시각)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에 따르면 S&P는 전날 보고서에서 "중국 정부가 헝다그룹 부채문제에 직접적인 지원은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며 "단지 주요 개발사들이 파산하고 경제에 체계적 위험을 가져오는 광범위한 전이가 있을 때만 개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S&P는 "헝다가 단독으로 파산하는 것은 그와 같은 시나리오로 이어질 것 같지 않다"고 덧붙였다.

S&P는 헝다가 이번 주 만기도래하는 이자를 내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며 "잠재적인 파급효과를 염두에 두겠지만, 중국 은행권이 헝다의 디폴트를 큰 혼란 없이 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S&P는 이번 사태를 올 초 디폴트 위기를 맞아 시장에 불안을 야기한 중국 최대 부실자산 관리회사 화룽자산운용에 비유해 그와 같은 결과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S&P는 "경제 시스템 안정이 위험에 빠지지 않는 한 중국 정부는 헝다를 지원하기 위해 나서지 않을 것"이라며 "구제금융은 부동산 부문의 더 강력한 금융 규율을 세우려는 당국의 노력을 훼손할 것"이라고 말했다.

분석가들은 정부가 구제금융 대신 개인투자자나 주택구매자들을 최대한 보호할 수 있도록 협상과 자금 조달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S&P는 "헝다는 광둥성의 지역 경제에 규모에 비해 그다지 중요하지 않으며, ‘대마불사’ 기업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