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헝다그룹 파산해도 ‘리먼사태’만큼 심각하지 않을 것”

공유
2

“헝다그룹 파산해도 ‘리먼사태’만큼 심각하지 않을 것”

美 투자자문사 야데니리서치 에드 야데니 대표 진단

center
홍콩 차이나 에버그란데 센터 외관. 사진=로이터
“중국 부동산 업체 헝다그룹이 파산해도 제2의 리먼브러더스 사태가 되지는 않을 것이다”

월가 대표 강세론자인 에드 야데니 야데니리서치 대표의 헝다그룹 파산이 가져올 파장에 대한 진단이다. 제2의 리먼브러더스 사태보다는 1998년 헤지펀드 롱텀캐피털매니지먼트(LTCM)의 파산과 유사할 것이란 전망이다.

19일(현지 시각)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에 따르면 야데니 대표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헝다그룹이 붕괴하더라도 글로벌 경제와 신용시장을 단번에 마비시켰던 리먼브러더스의 사태만큼 심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것이 어떤 것과 비슷하다면, 1998년에 일어나 연방준비제도(연준·Fed)와 주요 은행들이 빠르게 개입해 처리함으로써 전 세계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은 재앙인 LTCM 사태와 유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LTCM 사태란 1998년 러시아가 외채에 대한 모라토리엄(지불유예)을 선언하면서 당시 승승장구했던 미국계 헤지펀드인 LTCM이 파산한 것을 말한다. LTCM 사태 영향으로 당시 미국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으나 이후 연준은 주요 은행과 함께 LTCM에 융자를 지원해 사태를 빠르게 회복했다.

야데니 대표는 "사실상 헝다그릅은 망하기에는 너무 덩치가 크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가 대규모로 개입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중국정부가 경영진을 구할 것으로 보진 않지만, 회사를 구조조정 경제에 큰 해를 끼치지 않게 만들 것이며, 리먼사태 때처럼 글로벌 경제나 금융시장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야데니 대표는 설사 헝다가 위기를 모면한다고 해도 중국 시장이 조만간 반등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중국 증시에 투자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프랭크 벤짐라 소시에테 제네랄의 아시아 주식 전략 책임자도 "부채 조정, 헝다, 인터넷 규제 등이 겹치면서 중국 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벤짐라 책임자는 이어 "헝다그룹이 도산해도 리먼브라더스와 같은 상황으로 확산하지는 않을 것이다. 다만 부동산 분야에 제동이 걸리면서 중국의 성장 둔화가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부동산 분야는 중국 국내총생산의 핵심 분야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