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계대출 총량 한도 넘긴 현대·롯데카드, 카드론 영업 제동

공유
0

가계대출 총량 한도 넘긴 현대·롯데카드, 카드론 영업 제동

center
금융당국이 카드대출이 많이 증가한 카드사에 총량 관리 주의를 당부하는 등 가계대출 규제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사진=뉴시스
금융당국이 카드대출이 많이 증가한 카드사에 총량 관리 주의를 당부하는 등 가계대출 규제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면서 카드사들이 카드론을 축소하고 나설 전망이다. 카드론 등 카드대출은 저신용자 등 금융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상품으로 이들의 자금조달 창구가 더욱 좁아질 것으로 우려된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지난 15일 여신금융협회, 현대카드, 롯데카드 관계자들과 함께 카드사 가계부채 점검회의를 했다.

카드업계의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 관리 목표치는 5~6%인데 현대카드와 롯데카드는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연간 총량 목표치의 2배 이상 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카드의 올해 상반기 기준 카드론 자산은 4조9267억 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1.4% 증가했다. 롯데카드는 10.8% 늘어난 3조9316억 원을 기록했다.

이날 회의에서 금융위는 현대카드와 롯데카드에 가계대출 총량 목표치를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두 카드사는 가계부채 연간목표를 초과한 사유를 말하고, 향후 관리계획을 마련하겠다고 금융위에 설명했다.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상반기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하나·우리·비씨 등 8개 전업카드사의 올 상반기 순이익은 1조4944억 원으로 전년 동기(1조1181억 원) 대비 33.7%(3763억 원) 증가했다.

이는 카드 대출 이용이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올 상반기 중 카드대출 이용액은 56조1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53조 원) 대비 5.8%(3조1000억 원) 증가했다. 현금서비스 이용액은 27조1000억 원으로 1.8%(5000억 원) 줄었지만 카드론 이용액은 28조9000억 원으로 13.8%(3조5000억 원) 늘었다.

이처럼 카드론이 빠르게 늘어난 데는 시중은행의 대출규제 강화에 따른 풍선효과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카드론은 시중은행보다 상대적으로 쉽고 빠르게 돈을 빌릴 수 있지만 평균금리가 10%대로 높아 급전이 필요한 저신용자들이 주로 찾는 금융상품이다.

카드론 급증에 금융위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적용 일정을 앞당기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차주별 DSR 한도는 은행권이 40%, 비은행권이 60%다. 카드론의 경우 내년 7월까지 규제가 유예된 상황이다.

카드사들은 대출 문턱을 높이는 등의 방식으로 연말까지 총량 증가율 목표치를 맞춰갈 것으로 보인다.

한 업계 관계자는 “농협은행의 경우처럼 대출을 당장 중단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카드론의 경우 중도상환수수료도 따로 없고 잔고도 바로 확인할 수 있어 관리가 어려운 상품이 아니다. 다만 대출 심사가 까다로워질 수는 있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