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케미칼, 25년 연속 임금협상 '이상 무(無)'

공유
0

포스코케미칼, 25년 연속 임금협상 '이상 무(無)'

포항 본사에서 17일 임금 무교섭 조인식 열어
미래 성장 위한 투자와 경쟁력 향상에 노사가 한 마음

center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가운데)이 17일 노조 관계자들과 임금협상 무교섭 위임 조인식에서 합의를 마친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양극재와 음극재 등 배터리 소재 전문기업 포스코케미칼이 25년 연속으로 임금협상을 무교섭 위임해 노사 화합을 통한 지속 성장의 기반을 다졌다.

포스코케미칼은 17일 경북 포항 본사에서 민경준 사장, 황성환 정비노조 위원장, 마숙웅 제조노조 위원장, 김영화 노경협의회 근로자 대표, 신용수 정비노조 광양지부장 등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임금 무교섭 위임 조인식을 가졌다.

포스코케미칼 노사는 안정적인 노사 관계를 원동력으로 사업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직원 복지 증진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자며 올해 임금을 교섭 없이 결정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합의로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1997년부터 25년 연속으로 임금 협상을 무교섭 타결해 종업원 1000인 이상 제조 대기업 최장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미래성장 투자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노사 합의가 사업 경쟁력 향사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글로벌 일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연산 6만t 규모 포항 양극재 공장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포스코케미칼은 최근 중국 양극재·전구체 합작법인 투자, 음극재 코팅용 피치 국산화 투자 등을 결정했다.

일반적으로 2차전지는 양극재·음극재·전해액·분리막 등 4가지 소재로 이뤄진다.

리튬이온을 만드는 양극재는 배터리 용량과 출력을 결정하며 전지 생산원가의 40% 인 핵심 소재다.

음극재는 양극재에서 나오는 리튬 이온을 보관하고 방출하면서 전기에너지를 만든다. 음극재는 배터리 생산원가의 약 20%를 차지한다.

이에 비해 분리막은 2차전지 내부 양극과 음극을 분리하는 얇은 막으로 미세 가공을 통해 리튬이온만 들어오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분리막은 전기차 배터리 제조에 절반을 차지하는 중요 소재다.

민 사장은 “상호 신뢰와 미래지향 노사문화는 포스코케미칼의 가장 중요한 경쟁력”이라며 “임직원 모두 한마음 돼 구성원이 행복하고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노동조합 관계자들은 “회사가 미래 발전을 위한 투자에서 성과를 거두고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상생의 노사문화를 발전시켜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