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발 역대급 경기부양책 덕에 美 빈곤율 낮아졌다

공유
0

코로나발 역대급 경기부양책 덕에 美 빈곤율 낮아졌다

center
보조적 빈곤척도에 따른 미국의 빈곤율 추이. 2019년과 2020년을 세대별로 비교했다. 사진=미인구조사국

초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경기가 침체하는 것을 막기 위해 미국 정부가 역대급 경기부양책을 집중적으로 시행한 결과 미국의 빈곤율이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실질적인 빈곤율도 10여년 만에 하락했고 실질소득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인구조사국이 14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2020년 보조적 빈곤척도’에 관한 인구조사 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실질 빈곤율 2009년 이후 최저 수준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미 인구조사국이 이번에 발표한 자료의 핵심은 보조적 빈곤 척도를 기준으로 한 미국의 빈곤율을 조사한 결과 빈곤율이 지난 2019년 11.8%에서 2020년 9.1%로 낮아졌다는 대목이다.

CNBC는 “빈곤율 9.1%는 미 인구조사국이 지난 2009년 이후 관련 통계를 작성해 발표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보조적 빈곤척도를 적용한 빈곤율은 생활비, 의료비, 세금 등과 아울러 각종 실업수당 등 경제적 약자 대상 정부 지원금을 지역적 특성과 함께 고려해 만든 빈곤 척도로 정부 보조금을 제외하고 집계하는 공식 빈곤율과는 다르다.

코로나발 역대급 경기부양책으로 막대한 규모의 재난지원금과 대폭 강화된 실업수당이 지급된 사실을 고려하면 보조적 빈곤척도에 따른 빈곤율이 더 현실에 부합하는 통계로 볼 수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4인 가구의 빈곤선은 약 2만6000달러(약 3000만원)로 파악됐다. 1인당으로 따지면 1만3000달러(약 1500만원) 수준이다. 빈곤선이란 적절한 생활수준을 수행하는 데 필요한 최소 소득 수준을 말하는 것으로 4인 가구의 소득이 이 수준 아래면 빈곤 상태에 있는 것으로 집계된다는 뜻이다.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빈곤선 이하에 해당하는 인구는 지난해 기준으로 3700만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재난지원금이나 강화된 실업수당으로 집행한 자금 덕분에 빈곤 상태에서 벗어난 인구는 1700여만명으로 추산됐다.

다만 정부 지원금을 제외하는 공식 빈곤율은 사상 최저 수준이었던 2019년 10.5%에서 지난해 11.4%로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CNBC는 “공식 빈곤율의 상승에도 보조적 빈곤척도에 따른 빈곤율이 하락했다는 것은 지난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 가능성에 대비해 미국 정부가 사상 최대 규모의 경기부양 자금과 고용유지 지원금을 쏟아부은 결과 수백만명의 미국인이 빈곤 상태에서 벗어났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미 인구조사국의 리아나 폭스 빈곤통계 본부장은 “이번 통계는 사회적 안전망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잘 보여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질소득도 증가

그러나 지난해 미국의 중위가구 소득은 6만7500달러를 기록해 사상 최고 수준이었던 2019년에 비해 2.9%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에 대해 “중위가구 소득이 의미있는 수준으로 감소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가 있었던 2011년 이후 9년 만에 있는 일”이라고 전했다.

다만 중위가구 소득 집계의 경우 실업수당은 고려가 되지만 재난지원금을 비롯한 연방정부 차원의 빈곤층 대상 보조금은 반영되지 않는다.

따라서 WSJ는 “적용되지 않는 부분까지 반영했다면 중위가구 소득은 4% 증가했을 것으로 추산된다”고 덧붙였다.

center
미국의 중위가구 소득 추이. 사진=미인구조사국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