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시스템, 3600억 원 대 軍 위성통신제품 만든다

공유
0

한화시스템, 3600억 원 대 軍 위성통신제품 만든다

오는 2024년 3월까지 군 위성용 망제어시스템과 위성단말기 양산
20여 년 간 위성단말·통신모뎀·망제어기 개발해 기술 초격차 확보
“향후 군위성통신체계 입지 강화와 저궤도 통신 위성사업 역량 넓혀"

center
한화시스템이 양산하는 ′군위성통신체계-II’ 운반용 단말기 이미지. 사진=한화시스템
방산·위성 전문 기업 한화시스템이 ‘군(軍) 위성통신체계-II 망제어 시스템’과 ‘지상단말기’ 양산 돌입해 첨단 방어체계 구축에 앞장선다.

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방사청)과 약 3600억 원 규모 ‘군위성통신체계-II 망제어 시스템와 지상단말기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화시스템은 오는 2024년 3월까지 휴대용 단말기·운반용 단말기·망제어시스템을 양산해 전력화할 계획이다.

군위성통신체계-II 사업은 기존에 전력화된 군위성통신체계을 대체해 미래 전장 환경에서 요구되는 대용량 데이터 전송, 고속 항재밍(전파교란 상쇄 시스템) 링크, 전군 통합 음성·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위성 기반 통신 체계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계약으로 위성 단말기 망제어 기능·다중접속·자원할당을 담당하는 망제어시스템, 음성·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운반용 위성 단말기, 개인이 휴대해 설치·사용 가능한 휴대용 위성단말기 등 모든 위성 단말에 장착되는 모뎀과 가입자 장치를 양산할 계획이다.

center
한화시스템이 양산하는 ′군위성통신체계-II’ 휴대용 단말기 이미지. 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20여 년간 군 위성통신 분야 핵심인 위성단말·통신모뎀·망제어기를 개발·공급해오고 있다. 특히 위성통신 모뎀은 국제표준기술에 따라 보안·항재밍 등 국방 분야에 특화된 경쟁우위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김정호 한화시스템 C4I사업부장은 “한화시스템은 군 통신위성의 지상단말기와 위성탑재 중계기 핵심기술은 물론 감시정찰 위성 전자광학·적외선 탑재체, 위성통신안테나 등 다양한 위성 관련 기술 역량을 갖추고 있다”며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향후 군위성통신체계는 물론 저궤도 통신위성서비스까지 위성 사업 역량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