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에코플랜트, 수소기술 기반 친환경 에너지사업 힘 싣는다

공유
0

SK에코플랜트, 수소기술 기반 친환경 에너지사업 힘 싣는다

한국지역난방기술‧두산중공업과 ‘수소 이용 분산형집단에너지사업’ MOU

center
(사진 왼쪽부터)주양규 SK에코플랜트 플랜트사업단장과 김호기 한국지역난방기술 전무, 박홍욱 두산중공업 부사장이 14일 온라인 화상 협약식을 마친 후 협약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친환경·신에너지 사업에 집중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선언한 SK에코플랜트가 탄소중립과 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SK에코플랜트는 14일 한국지역난방기술, 두산중공업과 ‘친환경 수소 가스터빈을 이용한 분산형 집단에너지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문제 해결과 2050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청정 에너지원인 수소를 이용한 가스터빈 발전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으로 SK에코플랜트는 Gas & Power 사업그룹에서 추진 중인 다수의 LNG 집단에너지와 열병합발전 플랜트 EPC(설계‧조달‧시공) 수행 경험을 앞세워 수소에너지 활용을 위한 친환경 수소 공급 기술과 수소 터빈 열병합발전 플랜트 설계 기술을 확보해 나가는 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한국지역난방기술은 사업 타당성 조사를 수행하고 설계 분야 전반에서 힘을 보탤 예정이며, 두산중공업은 5MW급 소형 수소 연소기 및 수소 터빈 기술을 개발하고 양산 기술 확보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3사는 수소를 원료로 활용한 이번 집단에너지 사업이 탄소중립과 온실가스 감축 등에 크게 기여하고, 미래 에너지 성장의 핵심축이 될 수소산업의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주양규 SK에코플랜트 플랜트사업단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3사가 사업 초기부터 하나의 팀으로 협력하는 오또(OTO, One Team Operation) 플랫폼을 구축해 소통을 강화하고, 성공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수소 터빈 발전 사업의 핵심 기술을 확보해 정부의 그린뉴딜‧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SK에코플랜트가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에코플랜트는 플랜트사업부문인 에코엔지니어링 사업부를 분할매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미래 먹거리로 낙점한 친환경 사업에 대한 투자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