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국제강,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 긴급구호금 2억 원 전달

공유
0

동국제강,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 긴급구호금 2억 원 전달

명절 앞두고 지역사회의 소외된 이웃들 지원...3월에도 1억원 기부

center
올해 초 개장한 무료급식소 '명동밥집'. 동국제강은 명동밥집에 2억 원의 긴급구호금을 14일 전달했다. 사진=뉴시스
철강회사인 동국제강이 14일 재단법인 천주교한마음한몸운동본부 산하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 긴급구호금 2억 원을 또 전달했다. 앞서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은 지난 3월 명동밥집에 사재로 1억 원을 기부했다.

명동밥집은 천주교서울대교구 산하의 무료급식소로 1989년 설립된 재단법인 천주교한마음한몸운동본부가 운영하고 있으며 동국제강 본사 인근 명동 성당 옆에 있다. 올해 1월 개소 후 명동 일대 노숙인, 홀몸 노인을 위한 식사와 자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기부금은 명동밥집을 통해 동국제강 본사 인근 지역의 노숙인, 홀몸어르신 등 사회 취약 계층의 급식을 지원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명동밥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서울 일대 무료 급식소들이 일부 운영을 중단하는 상황에도 하루평균 평균 600~700명 대의 인원에 무료 급식 지원을 하고 있다.

장 부회장은 당시 “평소 을지로 지하차도에서 간식과 도시락을 나누는 모습을 종종 봤는데 코로나 사태로 지원이 중단돼 안타까웠다. 수소문해보니 명동밥집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어 도움이 되고 싶었다”며 사재를 기부한 사연을 말했다.

동국제강은 장 부회장의 사재 기부를 계기로 명동밥집과 추가적인 협력을 협의해왔고 이번 명절을 앞두고 긴급구호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최근 수도권 일대의 코로나19 확산으로 방문 인원이 많은 급식소의 안전을 고려해 별도의 기부식 같은 행사는 진행되지 않았다. 동국제강은 앞으로 거리두기 단계가 낮아지면 임직원 봉사 활동 등의 추가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은, 동국제강의 출연 공익법인 송원문화재단의 사업규모를 확대해 지방 사업장 인근의 이공계 장학생 선발, 명절 생활지원금 전달, 홀몸노인 돕기 등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28년째 이어오고 있다. 장 부회장 역시 소방공무원 자녀 장학사업 후원, 아름다운가게 등 사회적 기업 후원을 확대하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