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로 혼인 건수 급감…출산보다 심각

공유
0

코로나19로 혼인 건수 급감…출산보다 심각

center
서울시내 한 웨딩홀 좌석에 거리두기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출산보다 혼인이 더욱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보험연구원 소속 이태열 선임연구원의 ‘코로나19 이후 출산·혼인의 추이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팬데믹 후 월간 출생아 수 증감률은 지난해 11월 최대 낙폭을 기록한 후 기존 추세를 회복하고 있다.

월간 출생아수 증가율(전년 동월 대비)은 2016년 -14.16%를 기록한 후 점차 감소율이 축소되는 추세를 보이다가 코로나19 발생 후인 지난해 10월과 11월 각각 -14.56%와 -15.48%를 기록했다. 이는 2001년 12월(-17.08%)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 선임연구원은 “코로나19가 심각해진 작년 2월부터 단기적으로 임신 회피 현상이 나타나면서 9개월 이후인 10~11월에 급격한 출생아 수 감소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이후부터는 감소세가 둔화하며 올해 6월에는 출생아수 증가율이 –2.67%로 다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월간 혼인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 영향으로 지난해 4~5월에 증가율이 -21.76%와 -21.27% 등으로 추락, 출생아수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는 1997년 1월(-22.92%) 이래 최저 기록이다.

출생아수가 지난해 12월 이후 회복세로 접어든 데 비해 혼인수는 감소세가 1년 이상 지속되는 양상을 보였다.

지난해 4월부터 1년간 혼인수는 전년 동기 대비 –14.74%로 회복세가 더딘 모습이다.

빠른 혼인 감소가 출생아수에 즉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은 혼인 후 여러 해가 지나서 출산하는 부부가 적지 않기 때문이라고 이 선임연구원은 추측했다.

그러나 한국은 출생아수의 97.4%(2020년 기준)가 부부 사이에서 태어나며 혼외자의 비중이 미미한 점에 비춰 혼인수 감소는 결국 출생아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선임연구원은 “혼인수는 올해 2분기에 감소세가 다소 완화했으나 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하반기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선다면 이는 2년째 심각한 위축을 겪게 되는 것이므로 출산 여건 악화가 구조적으로 고착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코로나19의 4차 유행기에 혼인이 지나치게 위축되지 않도록 사회적으로 다양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