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서울대와 손잡고 미래 가전 핵심부품 만든다

공유
0

삼성전자, 서울대와 손잡고 미래 가전 핵심부품 만든다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 설립 업무협약

center
이기수(왼쪽)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과 이병호 서울대 공과대학장이 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전력연구소에서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서울대학교와 손잡고 전력 소비가 적은 가전제품 등 미래 첨단 가전 부품을 만든다.

삼성전자와 서울대는 지난 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전력연구소에서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 이병호 서울대 공과대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전자와 서울대는 전기전자공학, 기계공학, 재료공학 등 다양한 전공 인재들로 연구 인력을 구성한다. 이들은 가전 제품 성능을 결정짓는 핵심 부품인 컴프레서와 모터에 적용할 차세대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주요 연구 과제는 컴프레서와 모터의 에너지 고효율화, 저진동·저소음 구현, 내구성 강화 등을 위한 세부 기술 확보로 이뤄진다.

컴프레서는 냉장고와 에어컨 전체 사용 에너지의 약 70~80%, 모터는 세탁기 에너지 사용량의 약 50% 비중을 차지해 에너지 고효율 제품 개발에 핵심 부품이다. 이에 따라 관련된 원천 기술 확보가 중요하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와 서울대가 뜻을 모아 만든 미래가전 구동기술센터는 향후 가전 제품을 혁신 하는데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연구 성과가 소비자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병호 서울대 공과대학장은 “이번 협약이 미래 가전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발굴하고 관련 인재를 양성하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탄소중립 시대에 맞게 가전 제품을 바꾸는 혁신 기술을 개발하는데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