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금융, 디지털 역량 강화로 계열사간 협업 확대

공유
0

우리금융, 디지털 역량 강화로 계열사간 협업 확대

그룹 전체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전담 지원 제도 운영
자회사별 디지털 전담 직원 배정하고, 긴밀한 소통과 지원 체제 구축

center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그룹의 디지털혁신을 직접 챙기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이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면서 계열사간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

8일 우리금융에 따르면 자회사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전담 지원 제도 ‘디딤’(DIDIM)을 운영한다. 디딤은 ‘Digital, ICT, Data Innovation Manager’의 약자로 그룹 차원에서 자회사의 디지털 혁신 도약을 위한 지지대 역할을 맡는다.

‘디딤’은 우리금융캐피탈·우리종합금융·우리금융저축은행 등 디지털 경험이 부족한 신규 편입 자회사와 소규모 자회사를 대상으로 한다. 지주사 디지털 실무자들이 각 자회사와 DT(Digital Transformation) 관련 핵심 소통 채널을 구성하고 전담 지원 역할을 담당한다. 자회사 디지털부서 임직원을 정기 방문해 디지털 이슈 사항을 발굴하고 우리은행·우리카드·우리FIS 등 디지털 역량이 충분한 자회사와 연계해 전문지식과 노하우도 전수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내외 디지털 혁신 성과와 사례를 상시 공유하고 주요 디지털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초기 방향성 설정도 지원해, 디지털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디지털 혁신 문화가 안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디지털 NO.1(넘버원) 금융그룹으로 올라서기 위해서는 자회사들의 디지털 역량이 함께 성장해야 한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자회사들의 디지털 역량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금융은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 우리금융남산타워를 우리금융디지털타워로 사옥명을 변경하고 디지털 헤드쿼터도 조성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디지털타워에 집무실을 마련해 디지털혁신을 직접 챙기고 소통도 강화하고 있다.

IT 자회사인 우리에프아이에스 디지털 개발인력 240여명이 같은 공간에서 근무하게 되면서 그룹사 간 동반 기획은 물론, 기획에서 개발로 이어지는 기간도 획기적으로 단축했으며 손 회장의 디지털 집무실을 실무부서와 같은 공간에 마련함으로써 디지털 혁신 과정을 손수 챙기고 실무진과의 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