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반기 보험사 대출 채권 260조 원…주택담보대출 1조 원 증가

공유
0

상반기 보험사 대출 채권 260조 원…주택담보대출 1조 원 증가

center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 표=금융감독원
올해 상반기 보험사 대출채권 잔액이 260조 원을 돌파했다. 전분기에 비해 5조 원 넘게 늘어난 수치다.

금융감독원이 7일 발표한 ‘2021년 6월말 보험회사 대출채권 현황’에 따르면 지난 2분기 보험회사 대출채권 규모는 260조3000억 원으로 전분기 말 255조1000억 원에 비해 5조2000억 원 늘었다.

가계대출은 전분기에 비해 1조7000억 원 늘어난 126조6000억 원이다. 이중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9조8000억 원으로 전분기보다 1조 원 증가했다.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은 4000억 원 늘어난 63조8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기업대출은 3조4000억 원 늘어난 133조5000억 원이다. 기업대출 중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86조4000억 원으로 전분기보다 1조8000억 원 증가했다. 대기업대출 잔액은 47조1000억 원으로 1조6000억 원 늘었다.

6월 말 기준 보험사 대출채권 연체율은 0.17%로 직전 분기보다 0.01%포인트 상승했다. 1개월 이상 원리금을 갚지 않은 경우 연체로 분류된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9%로 0.05%포인트 떨어졌다. 주택담보대출은 0.16%, 주택담보외의 대출은 0.79%로 각각 0.03%포인트, 0.10%포인트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10%로 전분기에 비해 0.01%포인트 낮아졌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 연체율은 0.11%로 전분기 말과 유사한 수준이다.

부실채권비율(고정이하여신/총여신)은 0.14%로 0.03%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16%에서 0.15%으로 0.01%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의 부실채권비율은 0.22%로 전분기와 유사했으며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의 부실채권비율은 0.11%로 0.01%포인트 하락했다.

기업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13%로 0.04%포인트 떨어졌으며, 부동산 PF대출 부실채권 비율은 0.07%로 0.04%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회사별 가계대출 관리 이행상황 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연체율 등 대출건전성 지표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지속 등에 대응해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한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