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리인상이 집값 잡을까…"진정세 진입 vs. 효과 제한적" 팽팽

공유
0

금리인상이 집값 잡을까…"진정세 진입 vs. 효과 제한적" 팽팽

효과 낙관론 “금융비용 증가로 수요 줄면서 주택 거래량‧가격 둔화될 것"
비관론은 “이자부담 크지 않고, 공급 대비 수요 많아 영향 적을 것" 반박

center
광명 철산한신아파트 전경. 사진=쌍용건설
한국은행이 지난달 26일 기준금리를 1년 3개월만에 0.25%포인트 올리면서 고공행진하고 있는 수도권 집값이 진정세로 돌아설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문가들 의견은 엇갈린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주택담보대출 등 금융비용 부담이 커져 거래가 위축돼 집값이 숨고르기에 진입할 것이라는 의견이 있는 반면, 공급 부족과 전세가격 상승 등 다른 불안 요인이 금리인상 영향을 압도하는 만큼 집값 안정효과가 제한될 것이란 반대 분석도 나온다.

집값 조정을 예상하는 전문가들은 한국은행이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사상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던 기준금리를 15개월만에 전격 인상함으로써 가파른 집값 상승세를 어느 정도 둔화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최근 집값 과열현상의 원인이 저금리로 풍부해진 유동성에 기인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종전보다 주택담보대출 이자 부담이 증가하면서 낮은 이자를 활용하는 차입에 따른 주택구매와 자산투자가 제한될 것”이라며 “투자수요가 감소하면 주택 거래량이 줄고, 거래가격 상승 속도도 둔화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양지영 R&C연구소 소장도 “2009년 2월 2%였던 기준금리가 2011년 6월 3%까지 계단식으로 오르면서 대출 상환부담이 커지자 2009년 말부터 매물이 급속도로 늘면서 2010년부터 집값이 본격 하락했다”고 소개하며 “금리인상이 시작된 와중에 입주물량이 본격적으로 늘어나는 시기와 맞물리게 되면 집값은 크게 조정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같은 둔화 효과 전망과 달리 이번 기준금리 인상이 집값 안정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반론도 만만찮다. 금리 인상폭이 크지 않고, 현재의 집값 상승세가 금리 인상보다 ‘공급 부족’에서 비롯된 것이기에 집값이 단시간에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주택담보대출이나 신용대출 등 개인대출의 수준에서는 0.25%포인트 금리가 인상되더라도 부담하는 이자액이 약간 늘어나는 정도에 그친다”고 전망하며 “이는 충분히 개별 가계와 개인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라고 설명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역시 집값 진정세 전망에 회의적이다. 권 교수는 “금리 인상이 집값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하는 것은 맞지만, 현재의 부동산시장은 금리보다 공급부족과 규제완화 등 다른 요인에 따른 영향을 더욱 크게 받고 있다. 현재에도 수요초과 현상이 계속되고 있어 기준금리 인상 효과는 제한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