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IG넥스원,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개발 전략 공개

공유
0

LIG넥스원,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 개발 전략 공개

26일, KPS개발 관련 행사에 주요 산·학·연·관 관계자 참석
"KPS 개발 사업을 통해 6만 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7조 원 이상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이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로부터 위성 SAR 탑재체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IG넥스원
방산업체 LIG넥스원이 26일 대전R&D센터에서 열린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전략 보고’ 행사에서 KPS 개발 사업의 비전과 추진방향을 발표하며 핵심기술을 선뵀다

이날 행사에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장관 등 산·학·연·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과기정통부는 4차 산업혁명 주요 인프라인 KPS에 오는 2022년부터 2035년까지 14년 간 총 3조 7234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KPS는 고도 3만6000km에서 지구를 도는 정지궤도 위성 3기와 경사지구동기궤도 위성 5기 등 총 8기 위성으로 이뤄졌으며 이를 활용해 초정밀 위치, 항법, 시각 정보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행사에서 LIG넥스원은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 중인 위성 핵심구성품의 기술 개발 경험과 KPS 개발개념, 위성항법 관련 기반기술 개발현황, KPS를 활용한 신사업 전략 등을 발표했다.

특히 LIG넥스원은 지난 3월 고흥나로우주센터에서 개최된 우주전략보고회에서 국내 뉴 스페이스(New Space:민간 주도 우주사업) 기업을 대표해 국내 우주·위성사업 발전과제를 발표하며 KPS 개발 필요성을 역설했다.

KPS가 개발되면 한국은 미국, 러시아, 유럽연합(EU), 중국, 인도, 일본에 이어 위성항법시스템을 보유한 7번째 국가가 된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KPS 개발 사업을 통해 6만 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7조 원 이상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존 GPS보다 정밀하고 고도화된 서비스가 가능해져 자율주행, 도심항공교통(UAM), 드론,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증강현실(VR·AR)과 같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이 급속도로 발전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KPS 개발을 위해 우주기초기술 기반을 확대하고 독자적인 기술 개발 능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