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오롱 우주산업 뛰어든다…코오롱글로텍, 우주 발사체 시장 진출

공유
1

코오롱 우주산업 뛰어든다…코오롱글로텍, 우주 발사체 시장 진출

이노스페이스에 복합소재 부품 공급·전략적 지분 투자
이노스페이스에 복합소재 부품 공급·전략적 지분 투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코오롱글로텍이 지난 7월 지분 투자한 소형 발사체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의 추력 5톤급 하이브리드 로켓 엔진이 연소시험을 하고 있다. 사진=코오롱그룹
코오롱그룹이 '뉴 스페이스(new space·민간 주도 우주 개발)' 분야에 본격 진출한다.

이를 위해 그룹 자회사 코오롱글로텍이 자체 복합소재 기술력을 바탕으로 발사체 사업에 나선다.

자동차 시트커버·카페트 제조업체 코오롱글로텍은 26일 소형 발사체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와 손잡았다.

코오롱글로텍은 지난 7월 이노스페이스에 60억 원 규모를 투자해 현재 발사체에 복합소재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또한 향후 발사체 핵심인 부품 경량화를 이뤄내기 위해 복합소재 기술을 접목한 경량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코오롱글로텍 자회사 코오롱데크컴퍼지트는 이노스페이스가 개발 중인 시험 발사체 연소관, 노즐 부품 등에 코오롱데크컴퍼지트 복합소재 제품을 적용하고 있다. 코오롱글로텍은 이노스페이스와 지속적으로 공동개발을 진행해 향후 발사체 주요 부분을 복합소재로 제공하고 장기적으로 대형 발사체와 위성 프레임 등 복합소재에 적용하는 분야를 넓힐 계획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소형 발사체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의 15톤급 하이브리드 로켓 엔진의 연소관, 노즐 등에 코오롱글로텍 복합소재 제품이 사용된다. 사진=코오롱그룹

이노스페이스는 국내에서 상업화가 가능한 발사체 기술을 가장 먼저 보유하고 있다. 이노스페이스는 소형 위성 전용 발사체를 제작하고 위성 발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추진체 연료는 고체, 산화제는 액체를 활용한 하이브리드 추진체 기술 경쟁력을 갖고 있다.

현재 15톤 엔진이 개발돼 시험 중이며 내년 상반기 브라질에서 시험 발사를 마친 후 오는 2023년 실제 위성을 싣고 연간 30회 상업 발사를 계획하고 있다. 내년에 예정된 시험 발사가 성공하면 이노스페이스는 국내 최초 민간 발사체 보유 회사가 된다.

김영범 코오롱글로텍 대표는 “이번 투자는 국내에서 독보적인 소형 발사체 경쟁력을 보유한 이노스페이스와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구축하고 코오롱 복합소재 부품사업을 민간 우주산업으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지속적 투자와 기술 개발로 민간 우주산업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세계적인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세계 민간 우주산업 시장은 2040년 1220조 원 규모로 2017년 대비 3배 가량 성장할 전망이다. 미국 스페이스X가 400㎏급 위성 1000여기를 발사했으며 아마존, 페이스북 등 글로벌 정보기술(IT)기업도 중소형 위성 수 백기 발사를 계획했다. 이들 위성은 기상 관측, 통신, 중계, 인터넷 등에 쓰일 예정이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