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서 한판 붙자” 대형건설사 분양대전 예고

공유
1

“인천서 한판 붙자” 대형건설사 분양대전 예고

현대·포스코·대우·HDC현산·SK, 5000여가구 분양 앞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인천 '시티오씨엘' 단지 조감도. 사진=HDC현대산업개발
대형건설사들이 분양 성수기인 가을을 맞아 인천에서 신규 아파트를 대거 쏟아낸다. 최근 인천 아파트 매매가격이 계속해서 오르고 있는 만큼 많은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릴 예정이다.

17일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올해 3분기 현대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HDC현대산업개발, SK에코플랜트 등 올해 시공능력 10위 이내에 드는 건설사들이 3분기 인천에서 분양을 계획 중이다.

분양대전의 포문은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연다.

HDC현대산업개발‧현대건설‧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이달 인천 미추홀구 학익동 587-1 일원에 '시티오씨엘 4단지' 분양에 나선다. 아파트 428가구, 오피스텔 336실로 총 764가구 규모다.

대우건설은 이달 인천 서구 경서3구역 도시개발지구 25블록 1롯트에 ‘청라 푸르지오 트레시엘’을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49층, 6개 동, 전용면적 83㎡ 단일면적 총 1522실 규모로 조성된다.

포스코건설은 이달 인천 연수구 송도동 송도 국제업무단지 B5블록에 들어서는 ‘더샵 송도센텀하이브’ 오피스텔을 분양한다. 지하 5층~지상 최고 39층, 2개 동, 전용면적 62~126㎡ 387실로 조성된다.

오는 9월에는 SK에코플랜트가 학익1구역 재개발사업인 ‘학익 SK뷰’를 선보인다. 전용면적 59~84㎡ 총 1581가구 규모다.

같은 달 현대건설은 인천 남동구 간석동 900-138번지 일원에 ‘힐스테이트 인천시청역’을 공급한다. 지하 3층~지상 28층, 9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705가구로 이 중 484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