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아, 뱅크샐러드에 100억원 규모 투자

공유
0

기아, 뱅크샐러드에 100억원 규모 투자

개인 데이터를 활용해 모빌리티와 금융을 결합한 신규 서비스 공동 개발
혁신적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의 개편에 가속도 기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기아가 데이터 기반 자산관리 서비스를 운영하는 핀테크 기업 뱅크샐러드에 투자해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사진=기아
기아가 데이터 기반 자산관리 서비스를 운영하는 핀테크 기업 뱅크샐러드에 투자해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기아는 개인 맞춤형 금융상품 추천 서비스를 비롯해 뛰어난 데이터 기술을 보유한 뱅크샐러드와 향후 모빌리티 분야에서 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시너지를 기대하며 투자를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100억 원이다.

뱅크샐러드는 국내 최초로 데이터 기반 자산관리 서비스를 선보인 대표적인 마이데이터 전문기업이다. 마이데이터는 금융, 의료, 통신 등 다양한 정보 주체를 기업이 아닌 개인에 중점을 둔다. 개인정보 전송요구권을 통해 흩어진 자신의 정보를 자유롭게 열람하고 분석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마이데이터 사업자를 활용할 수 있다.
뱅크샐러드는 2017년 자산관리 애플리케이션 출시 이후 4년 만에 누적 다운로드 880만회, 연동 관리금액 410조 원을 돌파하며 온라인 개인자산관리 시장의 대표 기업으로 성장했다.

두 회사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 커넥티드카(주변과 실시간으로 소통해 운전자에게 안전과 편의를 제공하는 자동차) 등 모빌리티 산업을 위한 광범위한 데이터 기술 협력에 나서며 전략적 사업 파트너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두 회사는 마이데이터를 활용하는 자동차 보험 서비스 등 카라이프(자동차 생활) 전반에서 협력 방안을 모색하며 모빌리티와 금융을 결합한 혁신 서비스를 공동 개발한다.

기아 관계자는 “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과 운영에 강점을 가진 뱅크샐러드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기로 했다”며 “두 회사간 협력을 통해 다각적으로 사업 시너지를 창출하며 혁신적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