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디펜스 '레드백', 호주 육군 운용 테스트 돌입

공유
1

한화디펜스 '레드백', 호주 육군 운용 테스트 돌입

주무기 발포와 보병 군단과의 협력 등 진행해
2022년 레드백 전차의 최종 입찰 가격 결정될 예정

한화디펜스의 레드백(왼쪽)과 라인메탈의 KF-41이 운용 테스트에 임하고 있다. 사진=호주 국방부이미지 확대보기
한화디펜스의 레드백(왼쪽)과 라인메탈의 KF-41이 운용 테스트에 임하고 있다. 사진=호주 국방부
호주 방산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한화디펜스의 레드백이 호주 육군의 운용 테스트를 거쳤다.이번 운용 테스트에는 한화디펜스가 공급한 레드백 3문과 라인메탈이 공급한 KF-41 3문이 모두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 등은 호주 육군이 레드백과 독일 방산업체 라인메탈의 KF-41 전차에 대한 운용 테스트를 했다고 6일 보도했다.

호주 국방부도 트위터를 통해 미래형 궤도장갑차 획득사업(Land 400 Phase 3)에서 경쟁하고 있는 전차들의 테스트가 이뤄져지고 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앞으로 여러번의 테스트가 진행된 된 후 두 방산업체는 오는 2022년 최종 입찰 가격을 다시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디펜스 관계자도 “각종 테스트 후 여러 자료를 취합해 다음해 전차 공급에 대한 자세한 가격이 측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엘 슬론 호주 육군 소령이 레드백 전차와 KF-41 전차의 테스트를 담당한다. 사진=호주 국방부이미지 확대보기
조엘 슬론 호주 육군 소령이 레드백 전차와 KF-41 전차의 테스트를 담당한다. 사진=호주 국방부

이번 운용 테스트를 지휘한 조엘 슬론(Joel Sloane) 육군 소령은 “두 전차가 호주 국방부의 목적에 맞게 만들어 졌는지 다양한 항목을 테스트 했다”며 “여러 지형과 모든 날씨 속에서 테스트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두 전차가 적군의 공격과 위협으로부터 어느 정도 견딜 수 있는지 테스트 했고 피해에 견딜 수 있는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전차에 폭격을 가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레드백과 KF-41로 다양한 전술 시나리오를 운용해봤으며 이 장비를 통해 미래 전투에 적합하게 대응할 수 있는지 다양한 각도에서 테스트 했다”고 밝혔다.

이외에 모든 전차의 본질인 화력 테스트도 이행됐다.

한화디펜스의 장갑차 레드백. 사진=한화디펜스이미지 확대보기
한화디펜스의 장갑차 레드백. 사진=한화디펜스

레드백은 주 무기인 30mm 기관포를 사용해 300m에서 2000m까지 떨어진 목표물을 맞추는 테스트를 받았고 KF-41 또한 30~35mm 자동포와 구경 7.62mm 기관총을 사용해 유사한 시험을 거쳤다.

이날 테스트에서 한화디펜스의 레드백은 3명의 전차 승무원과 6명의 완전 무장 보병을 태운채로 빠르게 전장을 이동하는 기동력을 뽐냈다.

슬론 소령은 “새로운 전차가 호주 육군에 도입되면 수많은 전차와 육군 보병 군단이 함께 전장에서 적군과 싸울 수 있다. 따라서 개별 전차의 성능과 더불어 보병 군단과의 협력을 잘 이끌어 내느냐도 중요한 평가 항목이 된다”고 밝혔다.

육중한 몸매의 레드백 장갑차. 사진=호주국방부/아미레커그니션닷컴이미지 확대보기
육중한 몸매의 레드백 장갑차. 사진=호주국방부/아미레커그니션닷컴


전차 테스트는 이번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오는 2022년까지 여러 차례 반복될 것으로 알려 졌다. 호주 육군이 주도로 하는 테스트기 때문에 한화디펜스와 라인메탈 등의 참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이번 호주 국방부의 미래형 궤도장갑차 획득사업에는 최소 181억 호주달러(약 15조 원)에서 271억 달러(약 22조9000억 원)가 투입된다. 호주 육군 역사상 가장 큰 사업이기 때문에 호주 국방부, 한화디펜스, 라인메탈 등은 이번 프로젝트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