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 임원진,뉴욕주 제네시 카운티 방문...척 슈머 뉴욕주 상원 유치 '러브콜'

공유
1

삼성 임원진,뉴욕주 제네시 카운티 방문...척 슈머 뉴욕주 상원 유치 '러브콜'

슈머“삼성의 지속적인 관심에 감사”

center
척 슈머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사진=공식 홈페이지
삼성전자가 170억 달러(약 20조원) 규모의 미국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신규 공장 유력 후보지 중 한 곳인 뉴욕주 제네시 카운티 부지를 답사해 주목된다.

3일(현지시간)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척 슈머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들이 지난달 지역구인 뉴욕주 제네시 카운티의 과학기술첨단제조산업단지 ‘STAMP(Science Technology Advanced Manufacturing Park)’ 부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슈머 뉴욕주 상원의원(민주당)은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들이 지난달 제네시 카운티 산업단지를 방문했다"면서 "제네시 카운티 부지에 대한 삼성전자의 끊임없는 고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슈머 상원의원은 또"뉴욕주를 대표해 삼성측에 두 차례 전화를 해 초대했다"면서 "혁신적인 새로운 반도체 칩 제조 공장을 위해 STAMP 부지를 지속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도 STAMP 현장 방문을 공식 인정했다. 다만 공장 부지를 최종 확정한 것은 아니며 여전히 뉴욕주, 텍사스주,애리조나주 등을 놓고 검토 중이라는 입장이다.

미셸 글레이즈 삼성전자 오스틴법인 대변인은 "삼성은 미국에서 파운드리 역량을 확장하는 데 투자할 계획이기 때문에 여러 지역에서 실사를 계속하고 있다"면서 "현재로서는 어떤 결정도 내리지 않았으며 우리는 애리조나주, 뉴욕주, 텍사스주를 놓고 기회를 고려하고 있는 것이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STAMP는 약 1250에이커(약 505만 8570㎡) 규모로, 반도체 공장 설립에 필수 요소인 물·전력·전문 인력 등을 공급받기 수월한 곳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삼성전자의 거대 협력사 중 하나인 IBM이 인근 뉴욕주 나노테크단지에 있는 점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