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은행, 알파봇(RPA bot)서비스 영업점 확대 시행

공유
0

신한은행, 알파봇(RPA bot)서비스 영업점 확대 시행

center
신한은행이 업무자동화프로세스(RPA) 서비스를 전 영업점에서 확대 시행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업무자동화프로세스(RPA)를 개선해 관련 서비스를 전 영업점에서 확대 시행한다.

29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은행권 최초로 여신업무에 RPA시스템을 도입한 이래 총 70여개의 RPA 업무 프로세스 자동화를 개발해 업무에 적용해왔다.

이번 영업점 확대 시행으로 전국 800여 영업 현장에서 쉽고 간편하게 이용하면서 이를 통해 업무 프로세스의 디지털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직원들이 부르기 쉽게 ‘알파봇(RPA bot)’이라는 이름으로 전면 적용했다.

그 동안 본점 업무 위주의 단순반복 업무를 주로 수행했던 방식에서 나아가 일선 영업점 직원들이 고객과 상담하거나 업무처리하는 과정 중에서도 신속하게 알파봇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단순 업무량 절감뿐만 아니라 직원의 실수까지도 방지할 수 있는 컴플라이언스 강화 관점의 업무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예를 들어 AI 기술을 활용한 알파봇 서비스 중 급여이체 서비스의 경우 기존에는 관련 서류를 종이로 받으면 직원이 수기로 입력해야 했었지만 AI-OCR(인공지능 문자판독)기술을 활용, 신청 서류를 자동 변환해 빠른 급여이체 처리가 가능해진다.

특히 신한은행 영업점 알파봇 서비스는 직원용 챗봇인 A.I몰리에도 함께 구현해 외근 중에도 모바일을 통해 당일 이자 납부 안내, 신용평가 정보 자동입력 등의 업무처리가 가능해져 빠른 의사결정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의 타행 RPA 서비스와는 차별성을 가진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직원들의 업무 프로세스를 자동화함으로써 업무 효율성을 확보해 온전히 고객 상담과 고객 케어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라며 “향후 가능한 업무는 100여개, 프로세스는 270여개까지 구현해 연간 300만건 이상의 업무처리로 직원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