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25년이면 이제 전기차 충전 걱정 '끝' 진짜?

공유
0

2025년이면 이제 전기차 충전 걱정 '끝' 진짜?

전기·수소 충전 인프라 확충
급속충전기 1만 2000개소 추가 예정
도보 5분 거리 생활권 중심으로 50만기 설치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교통거점 중심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선제 구축함으로써 전기·수소차 대중화를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3차 혁신성장 BIG3(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추진회의를 주재하고 '무공해차 충전 인프라 구축상황 점검 및 확충방안'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는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있으나 현장에서는 차량 보급 확대에 맞춤 충전 인프라 대폭 확대뿐만 아니라 이용자 편의 중심의 충전소 배치, 민간 참여 확대 등이 지속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2025년까지 급속충전기는 고속도로 휴게소 등을 중심으로 1만2000개소 이상, 완속 충전기는 도보 5분 거리 생활권 중심으로 50만기 이상, 상용차 충전소는 버스·택시 차고지 중심으로 2300개 이상 구축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수소충전소는 LPG 충전소 연계구축 등을 통해 하반기 중 70기 이상 추가 구축함으로써 연말까지 180기를 차질없이 구축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내연기관 차량에서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로 넘어가는데 있어 가장 큰 걸림돌은 충전 인프라"라면서 "이번 정책 추진은 전기차 보급에 큰 기폭제 역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