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도 ‘탈(脫)석탄’ 동참…신규건설·투자 발 뺀다

공유
1

현대건설도 ‘탈(脫)석탄’ 동참…신규건설·투자 발 뺀다

최근 이사회 열고 ‘석탄투자‧시공 전면 중단’ 방침 밝혀
‘찌레본 화력발전’ 등 기존 계약 건은 진행…순차적으로 사업 종료‧철수

center
현대건설이 시공 중인 인도네시아 찌레본2 화력발전소 전경. 사진=한국중부발전
현대건설이 국내외 석탄 관련 신규 투자와 사업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최근 건설업계의 석탄화력발전사업 참여를 놓고 국내외 환경단체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국면 전환용 카드를 꺼내든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28일 현대건설과 인도네시아 매체 메드컴(medcom)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최근 이사회를 열고 ‘탈석탄’ 방침을 결정했다. 향후 사업 추진 과정에 있어 국내외 석탄 관련 투자, 시공 사업 신규 참여를 전면 배제하겠다는 내용을 공식화 한 것이다.

다만 현대건설이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진행 중인 석탄화력발전소 프로젝트들은 예정대로 추진된다.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 2015년 인도네시아 전력청이 발주한 ‘찌레본 Ⅱ 1000MW 석탄화력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 이 공사는 인도네시아 자바섬 자카르타시에서 동부방향으로 200km 떨어진 자바 해안에 1000MW급 석탄화력발전소와 500kV 송전선로를 신설하고 500kV 변전소를 확장하는 프로젝트다. 총 공사비는 7억2700만 달러 규모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찌레본 Ⅱ 프로젝트의 경우 현재 준공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공사 중인 프로젝트들은 예정대로 추진하고, 향후 석탄과 관련한 신규 사업들은 어떠한 방식으로도 참여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의 이번 탈석탄 선언은 최근 국내외 환경단체와 정치권에서 기후변화 위기 등을 거론하며 압박한 것이 결정적 이유로 풀이된다.

찌레본 발전소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석탄 발전으로 인한 어업피해와 건강상의 문제를 호소하며 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저항운동과 소송을 진행해 왔다.

국내 환경단체들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국내 탈석탄 네트워크인 사단법인 기후솔루션(SFOC)은 최근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와 관계자들에게 현대건설의 해외 석탄 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서신을 보냈다.

이들은 현대건설이 참여하고 있는 베트남 ‘꽝짝1 석탄발전소’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앞으로 석탄과 관련된 어떤 사업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탈석탄 방침’을 공식적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다.

사단법인 기후솔루션(SFOC)의 윤세종 변호사는 “한국 정부가 올 상반기 동안 기후변화와 관련해 국제사회에 내놓은 유일한 성과가 석탄 금융 중단이었는데 한국 기업의 석탄사업 참여가 계속된다면 취지가 무색해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현대건설의 석탄사업 참여가 국제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만큼 전기차를 주력으로 내세우면서 RE100(Renewable Energy 100%) 참여를 선언한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브랜드 인지도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