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성수 금융위원장, “하반기 가계대출 더 억제”

공유
0

은성수 금융위원장, “하반기 가계대출 더 억제”

center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부동산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금융당국이 하반기 가계대출 관리를 더 엄격하게 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은성수 위원장은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가계대출을 억제하겠다고 밝혔다.

은성수 위원장은 “가계대출 증가율을 연간 5∼6%로 억제하겠다”면서 “상반기 증가율이 연 환산을 하면 8∼9% 정도 된다. 연간 5∼6%가 되려면 하반기에는 결국 연 3∼4%대로 관리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하반기에는 대출 증가율이 절반이상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
또 은성수 위원장은 가계부채 증가율 관리와 함께 실수요와 무관한 부동산 관련 대출은 더 엄격하게 점검·감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출관리에 따른 비판과 부작용도 감수하겠다고 입장을 밝히면서 하반기 대출 억제 정책을 강하게 밀어붙일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당국은 이달부터 차주단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를 확대 시행하고 있다. 당국은 이 제도가 현장에서 안착하도록 면밀히 점검하고 강화된 DSR이 적용되지 않는 제2금융권 가계대출도 철저히 관리할 방침이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매출과 신용도가 하락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주택투기와 관련 없는 무주택 서민 실수요자 대한 자금공급은 지속한다는 입장이다.

은성수 위원장은 “소상공인이나 실수요자에 대한 특정 부문에 대한 자급 공급은 지속하고 거시적인 측면에서 전체 증가폭은 줄여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