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쿠팡, 계룡시와 지역마케팅으로 투자·고용 창출 '두 토끼' 잡는다

공유
0

쿠팡, 계룡시와 지역마케팅으로 투자·고용 창출 '두 토끼' 잡는다

올해 상반기 1조 원 이상 투자 계획 발표...전국에 물류망 거미줄처럼 촘촘하게 구축

center
최홍묵 계룡시장(사진 왼쪽 네번째), 김명규 쿠팡 전무(사진 왼쪽 세번째)등 관계자들이 28일 계룡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쿠팡
국내 전자상거래 업체 쿠팡이 충남 계룡시와 손잡고 지역 투자와 고용창출 등 '두마리 토끼'를 잡는다.

쿠팡은 계룡시와 물류캠프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쿠팡은 계룡시에 총 170억 원을 투자하며 300명 이상을 고용할 계획이다. 특히 쿠팡과 계룡시 지역주민을 우선 채용하는 데 했다.

쿠팡은 이번 계룡시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수도권과 중남부 권역에 물류 중소 거점을 신설하거나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쿠팡은 충청권 뿐만 아니라 제주, 전주, 창원 등 전국 각 지역에 중소 거점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전국에 물류망을 거미줄처럼 촘촘하게 구축하겠다는 사업 구사이다.

지난 3월 전라북도(1000억 원 규모)에 이어 4월 경상남도(3000억 원), 5월 충청북도(4000억 원), 6월 부산(2200억 원) 등 총 1조 원 이상의 투자 계획을 발표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직접 고용 일자리 총 9500여 개 창출을 비롯해 지역 소상공인 사업 지원으로 지역 경제 발전에 도움을 주겠다는 청사진을 마련한 것이다.

쿠팡 관계자는 “대규모 투자와 더불어 중소 물류 거점에도 투자와 고용을 늘려 전국 물류 인프라를 더욱 촘촘하게 마련할 것”이라며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 성장을 지원해 지역별 균형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