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8월 전국 새 아파트 2만여가구 ‘집들이’…수도권에 집중

공유
0

8월 전국 새 아파트 2만여가구 ‘집들이’…수도권에 집중

전체 1만9534가구 중 수도권 1만5556가구 입주…전체 물량 80%

center
오는 8월 입주 예정인 '반포센트레빌아스테리움'(반포현대 재건축) 투시도. 사진=동부건설
오는 8월 전국 새 아파트 입주 물량 중 80%가 수도권에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직방에 따르면, 8월 전국 새 아파트 입주 믈량은 총 1만 9534가구로 물량의 80%인 1만5556가구가 수도권에 쏠렸다. 올해 월별 물량 중 지난 1월(1만9461가구)에 이어 가장 많은 수준이다.

서울은 전월과 비슷한 수준에서 공급되는 한편 경기, 인천에서 입주물량이 늘어난다. 경기는 평택, 수원 등 남부권에서 총 9307가구가 입주 예정으로, 이는 7월(8079가구) 대비 15% 가량 많은 물량이다.

인천(3524가구)은 재건축, 재개발 사업지와 택지지구에서 입주가 진행되며 월별로는 올해 중 가장 많은 물량이 공급된다. 지방은 대구, 세종, 경남 등지에서 입주가 진행되며 7월(5598가구)보다 29% 적은 3978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단지 수로는 총 32개 단지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21개 단지가 입주를 앞두고 있는 수도권은 서울에서 6개 단지, 경기에서 12개 단지가 입주한다. 인천은 3개 단지, 지방은 대구, 부산, 세종 등에서 총 11개 단지가 집들이를 시작한다.

center
자료=직방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반포현대아파트 재건축사업인 ‘반포센트레빌아스테리움’은 지하 3층~지상 19층, 2개동, 전용면적 59~88㎡, 총 108가구 규모로 구성됐다. 지하철 9호선 사평역과 도보 2분 거리에 있는 초역세권 단지로, 반포IC, 강남고속버스터미널이 인접해 있다.

서울 송파구 거여동 위례신도시에 위치한 ‘위례포레샤인17단지’는 총 1282가구 규모로, 전용면적 66~84㎡의 중소형 면적 위주로 구성돼있다. 송파IC가 가깝고 지하철 5호선 거여역, 마천역을 이용할 수 있다.

‘화서역파크푸르지오’는 수원 장안구 정자동에 위치한 2355가구 규모 전용 59~149㎡로 구성된 매머드급 단지다. 지하철1호선 화서역이 단지 앞에 있고 신분당선(2027년 개통예정)이 개통되면 강남권으로의 접근성이 개선될 예정이다.

‘한신더휴리저브(H02‧H01블록)’는 세종시 나성동에 위치한 단지로 2개 블록에 총 1031가구, 전용 84~99㎡로 구성됐다. 단지 옆에 빛가람수변공원이 있고, 나성초등학교 새뜸중학교로 통학이 가능하다. 입주는 다음달 말 시작한다.

‘대구국가산단모아미래도에듀퍼스트’는 대구시 달성군 구지면, 대구국가산업단지에 위치한 단지다. 총 704가구, 전용 77㎡의 단일 면적대로 구성됐다. 단지 옆에 세현초등학교, 구지중학교가 있으며, 올해 말 대구국가산업단지 개발이 완료되면 상주인구가 늘 것으로 보인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최근 아파트 매매‧전세가격이 동반 오름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한국은행이 부동산 시장 과열을 거론하며 금리인상 가능성을 나타내고 있다”면서 “그러나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인한 부담 등을 고려할 때 금리인상 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여 실제로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center
자료=직방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