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주노총, 코로나19 유행에도 23일 대규모 집회 강행

공유
0

민주노총, 코로나19 유행에도 23일 대규모 집회 강행

강원도 원주 지역주민들의 불안감 이어져

center
강원도 원주 건강보험공단 근처에서 배호석 원주혁신도시상인회 회장이 주민들을 대상으로 반대 서명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3일 강원도 원주서 대규모 집회를 연다.

이 같은 대규모 집회를 저지하기 위해 원주시는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올리고 1인 시위만 허용한다고 22일 입장을 전했다. 즉 사회적 거리두기는 3단계이지만 집회에는 4단계를 적용하겠다는 말이다.

이 같은 원주시의 조치에 민주노총은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집회에 대해서만 4단계 조치를 적용하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파업 중인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 노조를 지원하기 위해 23일 강원도 원주 혁신도시 국민건강보험공단 앞에서 집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집회 예상 집결 인원은 12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소식에 지역사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더욱 커질까봐 노심초사하고 있다.

원주 지역 상인회는 지역 주민 1600명 이상의 동의를 이끌어내 집회 반대 서명을 확보했다.

이 서명집은 원주경찰청과 원주 시청에 전달됐다.

시청 관계자는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