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올해 분양시장 '재건축‧재개발'이 주도…수도권‧광역시 집중

공유
0

올해 분양시장 '재건축‧재개발'이 주도…수도권‧광역시 집중

신규분양 46만가구 중 정비사업 물량 15만가구…‘3채 중 1채’

center
부산 동래구 온천4구역 재개발사업 ‘래미안 포레스티지’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올해 아파트 분양시장은 재건축·재개발 물량이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분양했거나 분양예정인 아파트는 573곳‧45만8678가구(임대 제외, 총 가구 기준)로, 이중 126곳‧14만9243가구(32.5%)가 정비사업 물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정비사업 신규 물량은 지난 2019년(10만2182가구), 2020년(9만6631가구)과 비교해 5만여가구 증가했다.

올해 재건축·재개발 신규 물량은 수도권과 광역시에 집중돼 있다. 총 14만9243가구 가운데 9만5822가구(64%)가 수도권에서 공급되며, 지방광역시는 4만845가구(27%), 기타지방은 1만2576가구(8%)가 공급 예정이다. 이는 지방 소도시보다 수요가 많고 사업성이 좋은 대도시에서 정비사업 추진이 활발한데 따른 것이다.

올해 시도별 정비사업 분양물량은 경기(3만8043가구), 서울(3만5685가구), 인천(2만2094가구), 부산(1만3831가구), 대구(1만3006가구), 대전(8932가구), 광주(4885가구) 순으로 많다. 경기에서는 광명시 ‘베르몬트로광명’(3344가구), 안양시 동안구 ‘비산초교 재개발’(2739가구), 의왕시 ‘내손다구역 재개발’(2633가구) 등이 공급될 계획이다.
대규모로 공급할 수 있는 택지가 부족한 서울에서는 올해 신규 공급물량 4만1967가구 중 85%가 정비사업 물량이다. 그러나 강동구 ‘둔촌올림픽파크에비뉴포레’(1만2032가구), 송파구 ‘잠실진주 재건축’(2636가구) 등 대규모 사업지에서 후분양이 거론되고 있어 물량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부산에서는 올해 신규 분양물량 2만7478가구 중 1만3831가구가 정비사업으로 공급된다. 동래구 ‘래미안포레스티지’(4043가구), ‘안락1구역’(1481가구), 부산진구 ‘양정1재개발’(2276가구) 등 브랜드 대단지들이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재건축‧재개발사업으로 공급되는 아파트는 청약시장에서 수요자의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부동산114가 올해 1월부터 7월 현재까지 분양된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정비사업으로 공급된 아파트의 청약경쟁률은 25.5대 1로, 전체 아파트 경쟁률 18.6대 1보다 높게 나타났다.

여경희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정비사업은 사업주체가 조합인 민간분양 아파트가 대부분으로, 분양가 규제를 받는 공공주택과 비교해 분양가가 높은 수준”이라며 “그러나 대부분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특화설계가 적용된 브랜드 아파트들이 많아 청약시장에서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여 연구원은 “정비사업 아파트는 조합 내부사정이나 분양가 등의 문제로 사업추진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 청약수요자들은 분양일정을 잘 파악해둘 필요가 있다”면서 “청약경쟁이 치열한 만큼 자신의 가점에 맞춰 당첨 가능성이 있는 아파트를 공략하는 것도 전략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center
자료=부동산114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