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그린-화이트 이어 레드바이오 사업영역 갖춘 CJ제일제당

공유
0

그린-화이트 이어 레드바이오 사업영역 갖춘 CJ제일제당

생명과학정보 기업 ‘천랩’ 인수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차세대 신약 기술 개발 나서
"기존 바이오 산업, 식품 산업과 시너지 기반으로 경쟁력 확보 가능할 것으로 기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중구 중림동에 있는 CJ제일제당 본사 전경.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생명과학정보 기업 ‘천랩’를 인수하고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차세대 신약 기술 개발에 나선다.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은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용어로, 사람의 몸속에 존재하는 수십 조 개의 미생물과 그 유전자를 말한다.

CJ제일제당은 천랩을 인수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약 983억 원으로, 천랩의 기존 주식과 유상증자를 통해 발행되는 신주를 합쳐 44%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천랩 인수로 CJ제일제당은 그린-화이트바이오에 이어 레드바이오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CJ제일제당이 갖고 있는 미생물∙균주∙발효 기술에 천랩의 마이크로바이옴 정밀 분석· 물질발굴 역량과 빅데이터를 접목해 차세대 신약 기술을 개발하는 데 주력,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 아울러 유용한 마이크로바이옴은 향후 진단·맞춤형 건강기능식품 등의 분야로 확장 적용할 예정이다.
천랩은 2009년 설립됐으며,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에 특화된 전문기업이다. 마이크로바이옴 정밀 분류 기술과 플랫폼을 확보하고 있으며, 병원·연구기관과 다수의 코호트 연구(Cohort, 비교대조군 방식 질병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보유 중인 마이크로바이옴 실물균주는 5600여 개로 국내 최대 규모다. 특히, 신약 관련 미생물 데이터 분석능력과 기초연구 단계에서 강점을 보유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최근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 외부 투자와 협업을 지속해 왔다. 2019년에는 마이크로바이옴 벤처기업 고바이오랩에 투자했고, 올해 상반기에 천랩·아주대의료원·마이크로바이오틱스와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마이크로바이옴 산업 성장성과 천랩의 미생물 데이터 분석 능력과 데이터베이스의 탁월성을 높게 평가해 이번 인수를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면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시장 규모는 2018년 대비 2024년 167배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CJ제일제당은 천랩 인수로 레드바이오까지 사업 범위를 본격 확대할 것이다"라면서 "기존 바이오 산업, 식품 산업과의 시너지를 기반으로 경쟁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마이크로바이옴은 전 세계적으로 차세대 기술로 여겨지고 있어 천랩 인수는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필요한 전략적 투자다"라면서 "이미 글로벌 최고 수준인 그린바이오와 고부가가치 화이트바이오에 이어, 레드바이오 분야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