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엄상현의 교육단상] 하나도 가르치고 둘도 가르쳐야 한다

공유
0

[엄상현의 교육단상] 하나도 가르치고 둘도 가르쳐야 한다

left
엄상현 중부대 총장
요즘엔 볼 수 없는 것 같지만 수년 전인가 TV 공익광고로 방영된 배려에 대한 홍보영상이 있었다. 백화점이나 공공기관 등의 출입문들이 주로 여닫이 방식으로 되어 있어 한사람이 열고 나가거나 들어오고 난 뒤에 문이 스스로 원위치하게 되는데 이 때 바로 뒤에 따라 오는 사람에게 불편을 초래하게 된다. 그래서 앞서 가는 사람이 다음 사람을 배려하여 문을 잡아주는 장면을 보여준다. 그런데 이 장면에 문제가 있었다. 앞선 사람이 문을 잡고 있는데 다음 사람이 감사 인사만 하고 문을 통과해서 가버린다. 당황스런 장면이다. 사람들이 계속 온다면 계속 잡고 있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제대로 한다면 뒤 따라 오는 사람이 앞선 사람과 문을 잡는 역할을 교대해야 한다. 사람들이 계속 들어온다면 문잡는 역할을 순서대로 전달하고 받아야 한다. 여러 사람이 어울려 사는 사회생활 속에서 누군가가 배려를 하면 배려를 받는 사람도 준 사람에게든 제 3자에게든 동일한 방식의 배려가 필요하다. 그래서 배려를 가르칠 때는 배려하는 법도 가르쳐야 하지만 배려 받는 법도 가르쳐야 한다.

이런 논리는 사실상 일상의 교훈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자유와 권한에는 책임이 따른다거나 이기는 법도 가르쳐야 하지만 지는 법도 가르쳐야 한다는 등의 말들도 비슷한 의미를 가진다. 이런 논리에 따라 균형과 조화를 이루려면 하나를 알면서도 둘도 알아야 한다. 한쪽만 아는 불완전한 학습은 부작용을 낳는다. 학교나 가정에서도 이런 사례가 더러 발생하고 있다. 우리 아이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건강하게 생활하고 성장하게 하기 위해 용기를 주고 격려를 아끼지 않는다. 가장 일반적인 사례가 ‘너는 할 수 있다’는 말이다. 그런데 이 격려의 말이 때로는 어떤 아이들에게는 심각한 독이 되기도 한다.
자기는 할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당연히 할 수 있어야 하는데 실제 할 수 없다는 것을 경험하게 되었을 때 당황하게 되고 좌절감을 겪는다. 엄마도 아빠도 선생님도 나는 할 수 있다고 했는데 왜 안 되지? 다른 아이들은 다 할 수 있는 것 같은 데 왜 나만 안 되지? 무슨 문제가 있지? 아이들은 이렇게 혼란에 빠진다. 칭찬과 격려의 말이 교육적으로 긍정적으로 작용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것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되면서 가정과 학교에서 아이들에 대한 어른들의 칭찬과 격려가 일상화 되고 있는 만큼이나 이런 상황에서 혼란스러워하고 견디기 어려워하는 아이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이런 상황을 경험하는 아이들 중 일부는 학교 가기를 싫어하여 유학을 가겠다거나 아예 학교 교육을 포기하겠다고도 한다. 또 다른 부작용은 할 수 없다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여 할 수 있다는 것을 실현하기 위해 반칙을 사용하거나 거짓을 말하게 된다. 어느 경우든 반쪽의 격려가 아이들의 정상적이고 건강한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할 수 있다는 것은 언제나 그렇지만 할 수 없다는 가능성과 동시에 존재한다. 교육은 당연히 학생들의 잠재력을 가정하고 시행되지만 현실적으로는 잠재력이 많은 아이가 있고 적은 아이가 있다. 많은 교과 영역에서 높은 잠재력을 보이는 아이가 있는 반면 대부분의 교과 영역에서 잠재력이 약한 아이들도 있다. 평균을 기준으로 해서 보면 적어도 50%의 아이들은 평균 이하에 해당한다. 이 아이들에게 기대감만 높여준다면 학교에서는 물론 장차 사회에 나가서도 할 수 없는 것, 잘하지 못하는 것에서 발생하는 현실의 벽을 극복해내기 어렵다.

일을 성취해 가는 과정에서 용기와 격려는 누구에게나 반드시 필요하지만 나타난 결과에서 할 수 없거나 잘 하지 못할 경우를 위한 대비가 필요하다. 병가지상사로 존재하는 실패와 불가능에서 초래되는 좌절감이나 자존감의 상실을 극복하게 하기 위한 출구가 필요하다. 누구나 무엇이든 할 수 있지만 누구나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라는 것, 다른 사람이 잘하는 것을 나는 못할 수 있다는 것도 가르쳐야 한다. 이 잘하고 못하고가 나의 인격, 존재의 가치, 자존감과는 무관하다는 것을 가르쳐야 한다. 어른들의 경우에도 상대적으로 돈이 더 적고 지위가 더 낮은 것이 인격이 더 낮은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아는 만큼 적고 낮은 것에 대한 두려움을 해소할 수 있다. 어른이 되어 가치관을 바꾸는 일은 더욱 어렵다. 이런 내용도 나이 수준에 맞는 조기 교육이 필요하다.


엄상현 중부대 총장